MS, 탄소 배출 줄이는 클라우드 서비스 선보인다

류은주 기자
입력 2021.07.15 09:55
마이크로소프트(MS)가 친환경 비즈니스 환경 기조를 이어가기 위해 탄소 배출량을 관리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연내 출시한다.

MS 15일 연례 최대 파트너 컨퍼런스인 ‘마이크로소프트 인스파이어 2021(Microsoft Inspire 2021)’을 개최하고 이같은 계획을 전했다. 인스파이어는 15일부터 이틀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 / MS
올해로 18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서는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MS 주요 임원진들이 연사로 나서 파트너 생태계의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창출할 신규 혁신 기술과 정책을 공개했다.

기조연설에서 사티아 나델라 CEO는 "파트너는 우리가 누구고 무엇을 하는 기업인지에 대한 질문에 중심에 있으며, 파트너가 성공할 때 비로소 우리도 성공할 수 있다"며 "이는 우리가 모든 분야와 국가에 걸쳐 파트너를 위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는 이유다"고 말하며 파트너 생태계 강화 의지를 전했다.

MS는 산업 특화 클라우드를 기존 클라우드 서비스로 확장해 솔루션 영역 전반에 산업별 특화 기능을 적용한다. 특화 클라우드 서비스인 ‘지속가능성 클라우드’를 최초 공개했다. MS는 파트너 생태계를 통해 전문화된 산업 특화 앱, 데이터 소스, 탄소 배출 데이터 커넥터 등을 구축하고 모든 산업 고객이 탄소 감축 목표를 달성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지속가능성 클라우드는 올해 말 프리뷰로 만나볼 수 있다.

글로벌 그리드 인프라 제어 역량을 극대화하기 위한 100/100/0 비전도 발표했다. 이는 2030년까지 MS 전력 소비량의 100%를, 100%의 시간 동안, 어떠한 탄소에너지 구매도 없이 충당하겠다는 목표다. MS는 이를 통해 2025년까지 에너지 수요에 100% 상응하는 전력 구매 계약을 이행하겠다는 기존의 약속을 보완했다. 2020년 MS는 약 5.8GW(기가와트)의 새로운 재생 에너지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운영 및 계약된 재생 에너지 프로젝트까지 더하면 총 7.8GW에 달한다.

윈도우 365 공개…팀즈와 비바, 통합 기능 지속 업데이트

MS는 초개인화된 경험을 제공하며 클라우드 PC라고도 불리는 신규 하이브리드 개인용 컴퓨팅 서비스 윈도우 365(Windows 365)를 새롭게 공개했다.

제로 트러스트 원칙에 따라 설계 및 구축된 윈도우 365는 디바이스가 아닌 클라우드에서 정보를 보호해 저장한다. 사용자는 클라우드를 통해 모든 디바이스에서 앱, 도구, 데이터, 설정 등을 스트리밍 할 수 있으며, 기기를 전환하더라도 로그인해 중단됐던 위치부터 다시 작업을 시작할 수 있다.

전례 없는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팀즈는 원활한 협업을 지원하는 다양한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중이다. MS 팀즈 고객은 팀즈에서 추가 비용 없이 다이나믹스 365의 데이터를 보고 편집할 수 있다. 다이나믹스 365는 전사적자원관리(ERP)와 고객관계관리(CRM)를 통합한 인공지능 기반 클라우드 앱이다.

직원 커뮤니케이션, 학습, 웰빙, 지식 축적을 워크플로우와 결합해 통합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직원 경험 플랫폼 ‘MS 비바’에서는 파트너들의 참여 기회가 확대됐다.MS는 비바에 워크데이, 퀄트릭스, 서비스나우 등 20개가 넘는 파트너들과 새로운 통합 기능을 추가, 고객이 비바 환경에서 직원이 사용하는 시스템과 툴을 연결하도록 지원한다. 앞으로도 비바 안에서 더 많은 앱을 통합, 구축해 확장할 계획이다.

거래 수수료 20%→ 3% 인하

MS는 파트너 중심의 플랫폼을 조성하기 위해 커머셜 마켓플레이스의 수수료 정책을 변경했다.

파트너에게 더 높은 마진을 주고, 수수료 구조를 단순화하기 위해 MS 디지털 상점인 애저 마켓플레이스와 MS 앱소스에서 발행되는 모든 거래 가능한 앱 수수료를 업계 표준인 20%에서 3%로 대폭 인하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커머셜 마켓플레이스는 매달 3만개가 넘는 앱과 서비스를 제공하며 400만명의 쇼핑객이 참여한다. 거래 가능한 앱도 매년 70%씩 증가하고 있다.

올가을부터 독립 소프트웨어 벤더(ISV)는 고객과 MS 클라우드 솔루션 공급자(CSP) 파트너에 서로 다른 가격을 책정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ISV는 CSP 파트너에 마진을 제공하고 CSP 파트너도 마켓플레이스 밖에서 고객에게 재판매할 때 가격을 인상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새로운 유연성은 파트너 간의 연결성을 강화하고, ISV가 리셀러와 수익을 공유하도록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