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페이스북 인사 영입… 게임 사업 진출 임박

박소영 기자
입력 2021.07.15 10:30
넷플릭스가 전임 페이스북 콘텐츠 부사장을 자사 게임 개발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본격적인 게임 사업 진출을 위해 게임 업계 고위 임원과 접촉하던 넷플릭스가 적임자를 찾은 것으로 보인다.

넷플릭스 / 조선DB
14일(현지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본격적인 게임 사업 진출에 앞서 마이크 베르두 페이스북 콘텐츠 부사장을 영입했다. 마이크 부사장은 페이스북에서 게임전문 가상현실(VR) 플랫폼 오큘러스의 콘텐츠를 담당했다.

외신은 넷플릭스가 수 개월 안에 완전한 게임 팀을 꾸릴 것으로 예상했다. 넷플릭스는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게임 개발 관련 업무 담당자 채용 공고를 낸 상태다.

외신은 앞서 넷플릭스가 2022년 쯤 스트리밍 플랫폼에 게임 콘텐츠를 추가로 제공하고 그 비용을 고객에게 부담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넷플릭스는 "게임 콘텐츠 추가 비용을 청구할 계획이 아직 없다"고 밝힌 상태다.

한편, 마이크 베르두 부사장 영입 소식 직후 넷플릭스 주식은 3.3% 증가해 566달러(약 64만9000원)에 달했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