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렌탈가전 매출 전년比 492%↑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7.16 10:34
이베이코리아는 16일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렌탈 생활가전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 올해 상반기 렌탈 상품 판매량 분석을 통해 생활가전 매출이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동기 대비 6배 가까이(492%)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48% 증가한 것이다.

렌탈 가능 품목도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다. 올 상반기 기준 판매된 렌탈 상품의 종류는 30종으로, 2년전 대비 20% 증가했다.

렌탈가전 성장세 그래프 / 이베이코리아
렌탈시장에서 가장 인기를 끄는 품목으로는 백색가전이 꼽힌다. 2년전 대비 냉장고는 45배(4479%), 세탁기는 29배(2845%), 에어컨은 12배(1152%), 식기세척기는 20배(1963%) 각각 증가했다. 집콕 생활이 길어지면서 TV(1413%), 비데(1190%), 음식물처리기(649%), 정수기(395%) 등의 렌탈도 크게 신장했다.

렌탈을 이용하는 연령대도 젊어졌다. 2019년의 경우 렌탈 구매고객의 72%가 4050세대, 28%가 2030세대로 중장년 고객에게 집중되었으나, 올해는 2030세대가 48%에 달할 정도로 이용 고객 연령이 낮아졌다. 렌탈 품목이 다양화되고, 소유 보다 공유에 익숙한 MZ세대가 렌탈시장에 적극 유입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영은 G마켓 사업개발팀 매니저는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각종 가전, 가구 등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목돈을 들여 제품을 구매하기 보다 매달 일정액을 지불해 원하는 기간 동안 상품이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구독소비’의 연장선으로 렌탈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