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美 파운드리 부지로 텍사스 중부 검토”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7.16 17:57
삼성전자가 미국 내 두 번째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공장을 텍사스주 중부 윌리엄슨 카운티에 짓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6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5월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미국 파운드리 공장 신설 등에 170억달러(19조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로이터통신은 16일 삼성전자가 세제 혜택을 받기 위해 윌리엄슨 카운티 당국에 제출한 서류를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반도체 공장 전경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검토 중인 부지는 윌리엄슨 카운티의 테일러 시다. 삼성전자가 미국 내 첫 번째 파운드리 건립해 운영하는 텍사스주 오스틴과 멀지 않은 곳이다.

윌리엄슨 카운티 당국은 삼성전자 파운드리 공장 과세가액을 10년간 8000만달러(911억원)로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장은 2029년 시장가액이 43억5000만달러(4조96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돼 과세가액에 상한을 둘 경우 삼성전자로선 상당한 세제 혜택을 받게 될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은 "삼성전자의 투자가 확정되면 내년 1분기 착공해 2024년 말 반도체 양산을 시작하겠다는 계획이 서류에 담겼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서류에서 미국 뉴욕주, 애리조나주, 한국 등도 대체부지로 검토하고 있다는 내용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측은 "텍사스주 테일러도 기존 검토한 여러 후보지 가운데 한 곳이며,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