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빅데이터로 매체 경계 허무는 광고 상품 개발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7.25 12:53
KT가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과 손잡고 미디어 광고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다양한 미디어에서 도출한 빅데이터로 매체 간 경계를 허무는 통합 광고 상품을 개발한다.

김훈배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이 마국성 아이지에이웍스 대표(화면)와 비대면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KT
KT는 아이지에이웍스와 데이터 협력 및 사업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아이지에이웍스는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이다. 일평균 3500만명, 17억건 규모의 데이터를 분석, 학습하는 모바일 데이터 관리 플랫폼을 운영한다.

양사는 앞으로 IPTV와 모바일 이종 영역의 데이터를 결합해 TV 광고 시청과 목표 고객의 행동 변화 간 연관성을 도출하는 데 협력한다. KT 인공지능(AI) 연구소가 개발한 TV·모바일 간 근거리 매핑 기술과 함께 익명화 기술을 활용해 TV 시청 패턴이나 모바일 이용 행태와 관련한 빅데이터를 분석한다. 이를 기반으로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도 나선다. TV와 PC, 모바일, 디지털 사이니지 등의 크로스미디어 데이터를 활용해 매체 간 경계를 허무는 통합 광고 상품 개발도 진행한다.

김훈배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은 "AI와 빅데이터 등 디지털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미디어 광고 산업에서 다양한 혁신을 추진해 국내 미디어 산업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