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니LED TV’ 국내 판매 돌입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7.26 10:29
LG전자가 자사 첫 미니 LED TV인 ‘QNED Mini(미니) LED’를 국내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주 LG베스트샵에 진열을 시작해 판매에 돌입한 상태다.

QNED는 LG전자가 주력으로 하는 OLED(올레드)와 달리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을 기반으로 한 TV다. 광원 역할을 하는 백라이트 주변에 100∼200마이크로미터(㎛) 크기의 LED를 촘촘하게 넣어 기존 LCD TV보다 화질 등을 개선했다.

LG QNED Mini(미니) LED / LG전자
미니 LED 광원과 독자 고색재현(WCG) 기술인 '퀀텀닷 나노셀 컬러 테크놀로지'가 적용됐으며 퀀텀닷과 나노셀 기술을 동시에 활용하는 최초의 TV다.

LG전자는 앞서 LCD TV 시장 경쟁이 치열한 북미지역을 필두로 일본·유럽 일부 국가의 유통 채널을 통해 QNED 판매를 시작했고, 최근 국내에도 선보였다.

국내에 출시되는 QNED는 86인치와 75인치 4K 모델 2종을 시작으로 해상도(8K·4K)와 크기(86·75·65인치), 사양 등에 따라 3개 시리즈, 총 7개 모델을 순차적으로 내놓는다.

판매가격은 LG전자의 주력인 올레드 TV보다 낮게 책정했다. 8K 제품은 509만~1680만원, 4K는 319만~820만원이다.

LG전자는 QNED TV 출시로 가장 최상위 라인업인 올레드보다 저렴한 초대형 프리미엄 LCD TV 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백선필 LG전자 TV상품기획담당 상무는 "LG QNED 미니 LED는 빛 제어와 색 표현 등에서 LCD TV 진화의 정점에 도달한 제품이다"라며 "최상위 라인업인 LG 올레드 TV를 필두로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