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2Q 영업익 전년比 184.4%↑ 2952억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7.27 13:27 수정 2021.07.27 14:01
삼성SDI가 전기차 배터리 흑자 전환에 힘입어 2분기 3000억원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삼성SDI는 올해 2분기 매출 3조3343억원, 영업이익 2952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다. 분기 매출로는 사상 최대다.

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 삼성SDI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757억원(30.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914억원(184.4%) 늘었다. 1분기 대비 매출은 3711억원(12.5%) 늘었다. 영업이익은 1620억원(121.6%) 증가했다.

1분기 대비 중대형 전지의 매출 증가가 눈에 띄었다. 자동차 전지는 유럽 주요 고객향 매출 확대로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분기 흑자 전환했다. ESS는 미주 전력용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소형 전지는 신규 전기차용 프로젝트 공급이 증가하며 원형 전지 매출이 늘었다.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파우치형 전지 매출도 증가했다.

전자재료 매출은 622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했지만 1분기 대비 8.0% 증가했다.

반도체 소재는 1분기 대비 견조한 매출 성장을 지속했으며 OLED 소재는 스마트폰의 수요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다. 편광 필름도 대형 LCD TV 수요 확대로 매출이 늘었다.

삼성SDI 2분기 실적 / 삼성SDI
하반기에는 삼성SDI 전 사업 부문의 성장이 기대된다.

중대형 전지는 판매가 확대되고 수익성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자동차 전지는 신규 모델 공급 시작과 판매 증가로 수익성이 개선되고, ESS는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서 판매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소형 전지도 하반기에 성장을 거듭할 전망이다. 원형 전지는 전기차용 판매가 본격화되고 전동공구, 청소기, 전기자전거 등 주요 앱용으로 판매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파우치형 전지는 신규 스마트폰 출시로 판매가 늘어날 전망이다.

하반기 전자재료 부문은 반도체와 OLED 소재 중심의 판매 성장이 전망된다.

반도체 소재는 고객 증설 및 웨이퍼 투입량 증가로 판매가 성장하고 OLED 소재 역시 신규 스마트폰의 OLED 패널 채용 확대로 판매 증가가 예상된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