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2분기 영업익 4년래 최대 ‘어닝서프라이즈’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7.28 09:39
LG디스플레이가 올해 2분기 업황 호조에 힘입어 영업이익 7000억원을 넘어서는 ‘깜짝 실적(어닝서프라이즈)’을 달성했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 2분기 매출 6조9656억원, 영업이익 7011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1.3%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LG디스플레이 광저우 공장 /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의 영업이익이 7000억원을 넘어선 것은 2017년 2분기(8043억원) 이후 4년 만이다. 매출액 역시 역대 2분기 중 최대 실적이다. 상반기 영업이익은 총 1조2241억원으로 1조원을 돌파했다.

LG디스플레이의 이번 실적은 최근 액정표시장치(LCD) 가격 상승과 더불어 광저우 공장 준공 이후 OLED TV 출하 증가로 수익성이 확보된 데 따른 것이다.

증권가는 OLED TV 판매 호조로 3분기부터 LG디스플레이 OLED 부문이 2013년 사업을 시작한 이후 8년 만에 처음 흑자전환에 성공한 것으로 예상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