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 주식·NFT’…미래 가치에 투자하는 MZ 세대 '열광'

유진상 기자
입력 2021.07.30 15:07
가치 위주 성향 ‘MZ세대’ 투자에서도 미래 가치 고려
차세대 유망 기업 가치 고려해 투자하는 비상장 주식 거래 인기
훼손되지 않는 가치 그 자체에 투자, 디지털 시대 신개념 재테크 NFT

’가치’에 큰 의미를 두는 MZ 세대 성향이 투자에서도 비슷한 양상으로 발현되고 있다. 일반화된 사회 인식, 고정관념을 그대로 답습하며 형태가 확실한 실물 상품이나 숫자에만 집중하던 이전 세대와 달리 MZ 세대는 아직 눈에 보이지 않는, 실현되지 않은 미래가치까지 고려해 투자한다. MZ 세대의 언어로 ‘포텐(잠재력, 미래 가치)’을 가진 재테크다.

비상장 주식, NFT 등 최근 MZ 세대의 이목을 사로잡은 ‘포텐’ 넘치는 투자처들을 소개한다.

/ 아이클릭아트
기업 내일에 미리 투자하는 비상장 주식 거래

최근 MZ 세대를 사로잡은 투자처는 비상장 주식이다. 기업공개(IPO)를 하지 않은 유망 기업 가치를 살피고, 성장에 따른 성과를 기대하며 투자한다.

과거 비상장 주식 투자는 전문 지식과 고액 자산을 가진 ‘그들만의 영역‘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증권플러스 비상장 등장으로 판도가 완전히 뒤집혔다. 허위 매물, 결제 불이행, 높은 유통 마진 등 고질적인 병폐가 사라지고, 시장 접근이 용이해짐에 따라 모바일에 익숙한 MZ 세대가 투자자 대열에 대거 편입했다. 유망 기업의 미래 가치를 보고 투자한다는 점 또한 MZ 세대의 가치 위주 투자 성향과 부합해 시장 유입을 견인하는 데 큰 몫을 했다.


MZ 세대 호응에 힘입어 올해 6월 기준 증권플러스 비상장에서 전체 회원 수 대비 MZ 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45%에 육박했다. 총 가입자 수는 50만명 이상이다. 누적 다운로드 수는 70만건을 훌쩍 넘어섰다. 타 플랫폼 대비 압도적인 수치다. 누적 거래 건수도 꾸준한 상승 추이를 보인다. 출시 1년 반 만에 누적 거래 10만 건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뒀다.

‘증권플러스 비상장‘은 업계 최초로 증권사 안전 거래 연계를 통해 비상장 주식 시장 특유의 거래 불투명성과 불안정성을 보완했다. 또 선별된 종목 정보를 제공해 투자자 혼란을 감소시켰다. 쉽고 간편한 UX·UI를 기반으로 공휴일 포함 24시간 예약주문 등 다양하고 혁신적인 편의 기능을 더해 누구나 부담없이 비상장 주식 투자를 할 수 있게 지원하고 있다.

가치 그 자체에 투자, 디지털 시대 새로운 재테크 NFT

MZ 세대는 실제 예술 작품이 아니라 소유권에도 투자한다. 시간이 지나도 훼손되지 않는 상품의 가치 그 자체에 초점을 맞춘 투자다. 투자를 하면서 개개인의 취미 향유가 가능하며, 추후 가치 상승이 있을 경우 높은 차익 실현 또한 기대할 수 있다.

대표 유형이 NFT(Non Fungible Token, 대체불가토큰)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콘텐츠에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한 새로운 디지털 자산을 말한다.

최근 MZ 세대 사이에서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아트테크‘, ‘조각투자’ 트렌드 모두 NFT의 일환이다. NFT를 활용해 미술 작품의 소유권 지분을 분할 거래하고, 추후 작품의 가치 상승이나 전시 결과에 따라 차익을 나눠 갖는 구조다.

나이키의 ‘크립토킥스’ 라인이나 브라이틀링의 ‘탑 타임 리미티드 에디션’ 등 NFT를 접목한 패션 제품의 리셀 테크(리셀+재테크)또한 MZ 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MZ 세대의 열띤 관심, 위/변조 불가와 무한한 확장성으로 침체된 예술산업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예술계는 물론 기업도 NFT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서울옥션 및 서울옥션블루와 NFT 사업 공동 진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서울옥션블루와 ‘엑스엑스블루 NFT 아티스트 공모전’을 열며 신진 아티스트 발굴에 나섰다. 유승민 IOC 선수위원의 아이에스컴퍼니, JYP엔터테인먼트와도 NFT 사업 제휴를 연이어 체결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두나무 관계자는 "새로운 세대의 유입, 새로운 산업의 등장, 새로운 트렌드의 형성 등 변화를 받아들이고 그에 맞는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며 "비상장 주식, NFT 등은 미래 가치에 투자 한다는 점에서 MZ 세대에 소구 할 수 있기 때문에 차세대 재테크 수단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