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림 대응 나서는 산업부, 2차관 신설 등 조직개편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8.03 15:17 수정 2021.08.03 16:05
산업통상자원부가 에너지 분야를 전담하는 차관 조직을 신설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2020년 11월 2050년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에너지 전환 정책에 힘을 주겠다고 밝혔는데, 정부는 8개월 만에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에너지 전담 차관 신설을 뼈대로 한 '산업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이 3일 국무회의를 통과해 9일부터 시행된다고 이날 밝혔다.

산업부와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신임 에너지 전담 차관(제2차관) 산하에는 2관(전력혁신정책관, 수소혁신정책관)·4과(전력계통혁신과, 재생에너지보급과, 수소산업과, 원전지역협력과)를 둔다. 인원은 27명이다.

기존의 에너지자원실은 에너지산업실로, 한시 조직인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은 재생에너지정책관으로 개편한다. 자원산업정책관과 원전산업정책관은 각각 자원산업정책국, 원전산업정책국으로 재편한다.

제2차관 소속의 하부조직으로 신설되는 전력혁신정책관은 탄소중립에 수반되는 전기화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안정적인 전력수급 믹스를 마련하고 에너지신산업 육성, 전력계통망 투자 등을 담당한다.

수소경제정책관은 수소경제로의 이행과 글로벌 시장 주도를 뒷받침하기 위해 관련 인프라 구축과 제도 개선, 투자 지원 등 수소 생산과 공급·유통·활용 등 전 주기에 걸친 수소경제 활성화 업무를 맡는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탄소중립은 더는 피할 수 없는 새로운 국제 질서다"라며 "조직 개편을 통해 2050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에너지 시스템 혁신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