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주류도매협회에 코로나 진단키트 기부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8.06 10:22
오비맥주는 6일 전국종합주류도매업중앙회에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2000명분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진단키트는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를 시행하고 있는 서울·수도권 및 전국 지역 주류 도매사 임직원들에게 배포하고, 단계적으로 지역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오비맥주는 전국슈퍼체인본부, 프랜차이즈 본부 등 파트너사 지원도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왼쪽부터 유준용 서울주류도매업협회 회장, 이석홍 전국종합주류도매업중앙회 회장, 최상범 오비맥주 부사장, 김병훈 오비맥주 전무 / 오비맥주
오비맥주는 올해 1, 5월에 이어 코로나19 재확산이 심화된 7, 8월에도 주류 도매사의 구매 대금을 연장 또는 분할 상환할 수 있도록 했다. 오비맥주는 전국 주류 도매사들을 대상으로 구매대금의 규모 및 상환 예정일 등을 고려해 구매대금 분할 상환을 적용한다.

최상범 오비맥주 부사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업계 전체가 힘든 상황에서 오비맥주의 중요한 파트너인 도매사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어드리고자 한다"며 "오비맥주는 지역사회 및 파트너와의 상생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코로나19 위기를 조속히 극복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