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사내식당 6곳 단체급식 외부에 개방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8.11 10:42 수정 2021.08.11 10:49
삼성전자가 사내식당 6곳에 대한 경쟁 입찰을 시작했다. 상반기 사내식당 2곳 개방에 이은 단체급식 외부 개방 확대 시행이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휘날리는 삼성깃발/ 조선일보 DB
삼성전자는 임직원에게 다양한 식단과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11일 수원, 광주, 구미 등 사업장 내 사내식당 6곳의 급식업체 선정을 위한 공개 입찰을 공고했다고 이날 밝혔다. 입찰 공고는 삼성전자 입찰·견적 시스템(www.sec-bqms.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번 입찰은 실질적인 상생 확대를 위해 중소·중견 급식업체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중소기업 및 사내식당이 소재한 지역의 업체인 경우 가점이 부여된다.

입찰 평가는 서류 심사 후 프레젠테이션 평가, 현장 실사, 임직원 음식 품평회까지 총 3단계의 심사를 거쳐 11월경 신규 운영 업체가 선정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6월부터 수원사업장과 기흥사업장 내 사내식당 2곳을 경쟁 입찰을 통해 선정한 외부 급식업체에 위탁 운영하고 있다. 향후 점진적으로 사내식당을 전면 개방할 계획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