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LA서 교통약자 모빌리티 서비스 실증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8.18 14:49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글로벌 교통약자 대상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18일 현대차·기아는 장애인과 노약자 등 교통약자들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WAV카헤일링 서비스 실증사업인 ‘인에이블LA(EnableLA)’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실증사업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시작한다. 서비스명인 인에이블LA는 ‘가능하게 하다’ 라는 뜻의 인에이블(Enable)과 첫 실증지역인 LA의 이름을 차용해 만들었다.

교통약자 편의를 위해 개조된 기아 텔루라이드와 현대 팰리세이드 / 현대자동차
현대차·기아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기반의 교통약자 이동 모빌리티 플랫폼인 버터플라이(버터플라이)사와 플릿 오퍼레이터(다수 차량을 보유한 운송사업자)인 SMS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사업을 운영한다.

현대차·기아는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차량을 제공한다. 버터플라이사는 차량을 호출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제공하며 SMS사는 서비스를 위한 드라이버 고용과 차량운영을 맡는다.

현대차·기아는 실증사업을 위해 현대 팰리세이드와 기아 텔루라이드를 교통약자 편의에 맞춰 개조해 투입했다. 미국 장애인차별금지법(ADA)을 준수해 실내 공간의 높이를 키우고 안전장치도 추가했으며 차량 후방에 플로어와 경사로를 설치해 서비스 이용자가 휠체어 탑승 상태로 안전하게 차량에 진입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 현대차와 기아측 설명이다. 실내에는 UV-free 항균 라이트(무자외선 항균 실내등)를 장착하고 일회용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도 비치했다.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고객이 전용 모바일 앱 혹은 전화를 통해 차량이용을 신청하면 교통약자 지원교육을 받은 전문 드라이버가 전용 차량을 운행해 직접 방문해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이동시켜준다.

현대차·기아는 실증사업의 연구결과에 따른 교통약자 모빌리티 서비스 가이드라인과 운영 경험을 내년 1월 세계경제포럼(WEF)을 통해 전세계에 공유할 계획이다. 현재 세계경제포럼은 포용적인 모빌리티 솔루션을 활용해 교통소외 지역주민과 ▲여성 ▲노인 ▲저소득 층 등 교통약자의 사회 경제적 상태를 개선하고자 하는 IQ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

인에이블LA 실증사업은 현대차·기아에서 진행중인 '유니버설 모빌리티(Universal Mobility) 연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실시하는 첫번째 실증사업이다. 현대차는 2020년 CES에서 인간 중심 모빌리티 비전을 공개하며 역동적(Vitalize)이고 자아실현적(Enable)이며 포용적(Care) 도시 구현이라는 세 가지 핵심 가치를 공개한 바 있다.

유니버셜 모빌리티 연구 프로젝트는 포용적(Care) 도시 구현 핵심 가치에 포함돼 기획됐다. 현대차·기아는 유니버설 모빌리티 연구 프로젝트를 통해 장애인과 노약자 등을 포함한 사회경제적 약자들에게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지영조 현대차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교통약자의 이동 형편이 더욱 어려워졌을 것이라 예상된다"며 "이번 인에이블LA 실증사업은 향후 현대차그룹이 교통약자를 포함한 모든 이들에게 이동의 자유를 선사하는 ‘인간 중심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좋은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