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테라헤르츠 대역 6G 환경서 데이터 무선 전송 성공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8.19 10:33 수정 2021.08.19 14:11
LG전자는 6G 테라헤르츠(㎔)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실외에서 직선거리 100m 이상의 무선 데이터 송수신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 무선 송수신 기술은 100㎓~10㎔ 사이의 ㎔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초당 최대 1테라비트(1Tbps)의 초고속 데이터 전송 속도를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6G 이동통신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LG전자가 6G 테라헤르츠(㎔) 대역을 활용해 실외에서 100m 무선 데이터 송수신에 성공한 사진 / LG전자
이번 실험은 13일 독일 베를린의 프라운호퍼 하인리히-헤르츠 연구소에서 열렸다.

LG전자는 시연을 위해 프라운호퍼 하인리히-헤르츠 연구소, 프라운호퍼 응용고체 물리학 연구소 등과 협업했다.

LG전자와 프라운호퍼는 6G ㎔ 대역에서 통신 신호를 안정적으로 출력하는 전력 증폭기를 공동 개발했다. 6G ㎔ 등 초광대역은 주파수 도달거리가 짧고, 안테나 송·수신 과정에서 전력 손실이 심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전력 증폭기 개발이 가장 큰 걸림돌로 꼽혔다.

전력 증폭기는 이통 환경에서 신호를 증폭해 통신 거리를 늘리는 데 필수적 기기다. 이번에 개발한 전력 증폭기는 155㎓~175㎓ 대역 범위에서 안정적인 송수신이 가능하도록 출력 신호를 세계 최고 수준(15dBm)으로 끌어올렸다.

LG전자는 전력 증폭기 외에도 채널 변화와 수신기 위치에 따라 빔 방향을 변환하는 '가변 빔포밍(Adaptive beamforming)'과 복수의 출력 신호를 안테나로 전달하는 '고이득 안테나 스위칭(High-gain antenna switching)' 기술을 함께 개발했다.

6G는 2025년께 표준화 논의를 시작으로 2029년 상용화가 예상된다. 5G보다 더 빠른 전송속도와 저지연·고신뢰도의 통신을 지원한다.

LG전자는 2019년 'LG-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올해 초에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 장비 제조사 키사이트와 협업을 강화하는 등 6G 핵심 원천기술의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번 시연 성공으로 다가올 6G 시대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며 "향후에도 국내외 6G 연구개발 역량을 갖춘 연구기관·업체와의 협력을 지속해서 글로벌 6G 기술 개발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