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핀글로벌, 합작법인 세워 日 클라우드 시장 진출

류은주 기자
입력 2021.08.20 10:22
클라우드 딜리버리 플랫폼 기업 베스핀글로벌이 일본 클라우드 시장 진출을 위해 클라우드 인티그레이터(클라우드 통합사업자) 기업인 서버웍스와 손잡았다.

베스핀글로벌은 서버웍스와 합작법인 지젠을 설립하고, 9월부터 일본 시장에서 구글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함을 알리는 출범식을 17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베스핀글로벌, 서버웍스와 합작법인 지젠 설립 온라인 간담회를 연 모습 / 베스핀글로벌
일본 최고의 클라우드 기업 서버웍스는 2008년부터 일본에서 클라우드 도입부터 최적화까지 지원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7월 기준 약 930개 고객사, 1만1000개이상의 AWS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2014년에는 AWS 프리미엄 컨설턴트 파트너로 선정된 클라우드 전문기업이다.

베스핀글로벌에 따르면 일본 시장은 클라우드로 전환하려는 기업들이 급증하며 클라우드 퍼스트 시대에서 클라우드 머스트 시대로 전환하고 있다. 시스템 운용 최적화를 위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적재적소에 활용하려는 수요가 증가한다. 일본 기업들은 앞으로 멀티클라우드 대응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특히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서비스형플랫폼(PaaS) 영역에서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하는 케이스가 증가 중이다.

일본시장의 변화와 다양해진 고객의 요구에 대응하고, 클라우드 시장 확대를 강력하게 견인하기 위해 구글 클라우드 파트너인 베스핀글로벌은 서버웍스와 함께 ‘지젠’을 설립하고 9월부터 본격적으로 구글 클라우드 사업을 시작한다. 지젠은 구글 클라우드의 최상위 파트너인 프리미어 파트너로 사업을 시작함에 따라 일본시장에서 가장 저렴한 수준으로 구글 클라우드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지젠은 서버웍스의 강점인 엔터프라이즈 시장을 대상으로 사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일본의 엔터프라이즈 시장은 클라우드 전환을 위한 시스템 구성과 이에 따른 데이터 분석 요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GKE나 빅쿼리와 같은 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다.

제조·유통·금융·의료·리테일 등 다양한 엔터프라이즈 기업들에게 구글 클라우드와 구글 워크스페이스의 활용을 제안할 것이다. 이 외에도 게임​​·미디어 등 콘텐츠 기업의 특성에 맞춘 비용 최적화와 관리를 제공하는 등 각각의 필요에 따라 일본 최저 수준의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

오오이시 료 서버웍스 대표는 "클라우드 딜리버리 플랫폼 기업 베스핀글로벌은 글로벌 시장을 무대로 GCP 사업을 전개하면서 높은 기술력을 자랑하고 많은 도입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며 "당사는 베스핀글로벌의 기업이념과 가치관에 공감하며, 이번 파트너십은 앞으로 커다란 도약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는 "서버웍스와 연계해 일본 시장에서도 최적의 클라우드 환경을 실현할 수 있는 종합적인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며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베스핀글로벌의 클라우드 기술력과 전문성을 선보이며 일본으로의 클라우드 시장 확대와 기회 창출에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베스핀글로벌 #서버웍스 #지젠 #구글클라우드 #GCP #일본 #클라우드 #SaaS #PaaS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