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IAA 모빌리티 참가로 유럽 공략 속도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8.23 12:30
현대모비스가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로 알려졌던 ‘IAA 모빌리티’에 참가해 유럽시장 공략에 속도를 붙인다.

뮌헨에서 개최하는 IAA모빌리티에 마련된 현대모비스 부스 / 현대모비스
23일 현대모비스는 유럽에서 개최되는 IAA 모빌리티에 처음 참가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소프트웨어와 플랫폼 중심 기술기업으로의 체질 전환을 선언한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무대에서 모빌리티 신기술을 공개하고, 유럽 현지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겠다는 취지다.

IAA 모빌리티 2021은 9월 7~12일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다. 70년간 홀수년도 마다 프랑크프루트에서 열렸다. 하지만 2021년 뮌헨으로 장소를 옮기고 종합 모빌리티 경연장으로 발돋움했다. 기존에 IAA에 모빌리티를 추가해 ‘IAA 모빌리티’로 명칭을 확립한 것도 동일한 이유다.

현대모비스는 현대모비스는 북미 CES와 중국 수입박람회 등에 참가한 적은 있지만, 유럽에서 열리는 전시회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열리는 IAA 모빌리티에 국내 자동차부품 업체로는 유일하게 참가한다.

현대모비스 한 관계자는 "IAA 모빌리티 참가로 전동화·자율주행 등 미래기술 경쟁력과 함께 RE100(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 달성 전략을 강조할 계획이다"라며 "전동화와 자율주행·인포테인먼트 등 총 30여 개의 미래 기술도 선보이겠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공격적 마케팅 활동을 재개하는 장소로 유럽시장을 선택했다. 최근 유럽 자동차시장의 최대 화두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친환경 경영이다. 저탄소 에너지 활용 방침을 글로벌 부품사에도 요구하고 있다. 중장기 친환경 모빌리티 전략이 없으면 입찰 과정에서부터 배제되는 등 수주 기회조차 줄어들 수 있어 주요 공략지역으로 정했다는 것이 현대모비스측 설명이다.

현대모비스 전시관은 ‘IAA 모빌리티 2021’이 열리는 전시장인 뮌헨 메세(Messe) B2관에 358㎥으로 마련됐다.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 현대모비스의 전동화와 자율주행 신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퍼블릭 존’과 고객사 전용 수주 상담 공간인 ‘프라이빗 존’으로 구분해 운영한다.

‘퍼블릭 존’은 아이오닉5에 적용된 현대모비스의 전동화부품을 3D와 대형 화면으로 관람할 수 있다. 3월 공개한 전기차 기반 완전자율주행 컨셉카인 엠비전X도 유럽 고객에게 선보인다. 현대모비스의 360도 투명유리창 디스플레이 등 자율주행과 인포테인먼트 신기술, UV라이팅을 이용한 차량 살균 기능을 보유했다.

‘프라이빗 존’은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고객사로부터 수주하고자 하는 핵심 제품들을 한 곳에 모았다.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전동화 ▲섀시 ▲램프 ▲안전부품의 6개 대표 제품군에서 총 30개쯤에 이르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미래차 핵심부품을 전시한다.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백와 AR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주요기술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IAA 모빌리티 2021’ 참가를 계기로 유럽시장에서 공격적인 프로모션과 함께 수주활동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전시회 기간 동안 유럽의 다양한 완성차 업체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과의 수주 미팅도 예정했다고 알렸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유럽지역에서 현대모비스의 경쟁력은 지속적으로 향상하고 있다"며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체코와 슬로박 공장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며 전기차 핵심부품 라인을 신설하는 등 전동화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본격적인 전용 플랫폼 기반 신규 모델의 유럽판매가 시작되면, 성장세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대모비스가 전통적인 핵심부품과 전동화부품 포트폴리오를 모두 보유한만큼 유럽시장에서의 수주 기회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