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 접는 삼성 vs 투명한 LG…디스플레이 기술 대전 열려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8.24 10:20 수정 2021.08.24 10:40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25일부터 서울 코엑스에서 사흘간 열리는 '2021년 한국디스플레이 산업전시회(IMID 2021)'에 참가한다고 24일 밝혔다.

S자 형태로 두 번 접는 ‘플렉스 인앤아웃(Flex In & Out)’ 폴더블 제품 /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S자 형태로 두 번 접는 '플렉스 인앤아웃(Flex In & Out)' 폴더블 제품을 전시한다. 회사는 한번 접을 때보다 휴대성은 좋아지고 더 큰 화면으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어 향후 스마트폰뿐 아니라 태블릿에도 적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노트북에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상황에 따라 모니터와 같은 대화면으로 펼칠 수 있는 '플렉스 노트(Flex Note)' 제품도 공개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갤럭시Z폴드3에 탑재된 저전력 디스플레이 '에코스퀘어 OLED'도 소개한다. 편광판 대신 패널 적층 구조를 바꿔 외광 반사를 막고 빛 투과율을 높인 기술로, 패널 소비전력을 25%까지 줄였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OLED 디스플레이가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IT 제품까지 확대되고 여러 폼팩터에서 접는 디스플레이 기술이 적용되고 있다"며 "이번 전시에서 혁신적인 OLED 기술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 모델이 48인치 벤더블 CSO 패널을 소개하고 있다. /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홈(Home)존'과 '오토(Auto)존'을 구성해 CSO(Cinematic Sound OLED)부터 구부러지는 OLED, 투명 OLED 등 생활 맞춤형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공개한다.

홈존에선 디스플레이 패널에서 직접 소리를 내는 88인치 8K CSO 패널로 홈 시네마 환경을 구현한다. 55인치 투명 OLED 패널과 침대가 결합한 스마트 베드로 스마트 라이프를 제안한다.

홈존에는 별도의 게임존을 만들어 ▲ 48인치 벤더블 CSO 패널 ▲ 34인치 커브드 144㎐ 게이밍 모니터 패널 ▲ 15.6인치 300㎐ 게임용 노트북 패널 등 고성능 게이밍 전용 제품을 선보인다.

48인치 벤더블 CSO 패널은 TV를 시청할 때는 평면으로, 게임을 할 때는 곡선형 화면으로 전환할 수 있는 벤더블 기술이 적용돼 몰입감을 높였다.

오토존에서는 4개 패널을 하나로 연결해 제작한 초대형 차량용 디스플레이 등 차량용 P-OLED 기술을 기반으로 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제시한다.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는 IMID 학술대회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 디스플레이 산업의 새로운 기회’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