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국토부,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 전국 구축사업 시동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8.26 14:42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26일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C-ITS)의 전국 구축계획에 대해 협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양 부처는 공동으로 주관하는 C-ITS 공동작업반을 구성해 전국 구축에 나선다.

국토교통부에서 제시한 C-ITS 개념도 / 국토교통부
과기정통부·국토부는 ▲전자기술연구원 ▲TTA ▲도로공사 ▲ITSK로 짜여진 C-ITS 공동작업반 착수 회의를 26일 진행했다. LTE-차량사물통신(V2X) 실증계획과 향후 운영계획 등을 논의했다.

C-ITS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 간 통신하여 교통위험정보 등을 차량센서거리보다 먼 거리에서 미리 공유해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지원 인프라다. 일반적으로 차량센서거리는 150~200미터쯤으로 여겨진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에 따라 올해부터 전국 주요도로를 대상으로 C-ITS 구축을 추진 중에 있다. 과기정통부와 국토부는 C-ITS 구축에 필요한 통신방식에 대해 기술성숙도와 국제적 동향 등을 면밀히 검토해왔다. 다양한 통신방식의 실증을 거쳐 사업을 추진하는 것으로 협의했다.

세부적으로는 와이파이 방식의 WAVE 기술과 이동통신 방식의 LTE-V2X 기술을 활용한다. LTE-V2X를 2022년까지 조기에 실증하고 이후 2023년까지 WAVE 기술을 LTE-V2X와 병행에 사용하는 시범사업을 거친다. 양 부처는 2024년에는 단일표준 하에 전국으로 확산하는 단계적 계획을 수립했다.

고속도로 시범사업은 국제 동향 변동성 등에 대응하고 국내 자동차 산업과 자율차 경쟁력을 조기 확보하기 위해 병행방식으로 구축을 추진한다. 대신 WAVE 방식은 올해 4분기부터 구축에 착수하고 LTE-V2X 방식은 2022년 말로 예상되는 실증 종료 즉시 구축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후 실증과 시범사업을 토대로 국제동향 등을 종합 고려해 단일 통신방식으로 전국 구축을 추진한다.

강도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양 부처는 글로벌 동향에 부합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상호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자율주행·차량통신 생태계가 글로벌로 나아갈 수 있도록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희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자율주행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제고할 수 있는 C-ITS 인프라를 전국에 조속히 구축하겠다"며 "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길 수 있도록 공동작업반을 통해 긴밀히 협력해 차질없이 C-ITS가 구축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