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비스포크 제트, 미세먼지 배출 차단 최고 등급 획득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8.31 11:09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비스포크 제트’가 최근 유럽 유력 평가 업체로부터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유발 물질 배출 차단 성능의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미세먼지 배출 차단 최고 등급을 획득한 비스포크 제트를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독일 유력 시험·인증 기관인 SLG(SLG Prüf- und Zertifizierungs GmbH)는 비스포크 제트(일체형 청정스테이션 포함)가 0.5~4.2㎛(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미세먼지가 배출되는 것을 대부분 차단한다고 평가해 ‘먼지 차단 능력 인증(Dust Retaining Capability)’ 최고 등급인 5스타(Excellent)를 부여했다.

비스포크 제트는 삼성의 특허기술인 ‘에어펄스(Air Pulse)’ 기술과 일직선 먼지 배출 구조가 적용된 일체형 청정스테이션으로 먼지 비움과 충전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무선청소기다.

에어펄스 기술과 먼지통에서 일체형 청정스테이션으로 먼지가 바로 떨어지는 일직선 배출 구조는 효과적이고 빠르게 먼지통을 비워준다.

에어펄스는 모터 입구를 제어해 공기압 차이를 만들어 내고, 이 때 발생한 기류가 먼지통 내부의 먼지를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삼성 특허 기술(특허등록번호 제 10-2208334호)이다.

일체형 청정스테이션은 ▲구리가 함유된 항균 섬유로 만들어져 세균 증식을 억제하는 항균 먼지 봉투 ▲먼지 봉투에서 세어 나온 먼지를 추가로 걸러주는 모터 필터 ▲0.5~4.2㎛ 크기의 미세한 입자까지 차단하는 고성능 필터의 총 3단계로 먼지를 걸러줘 밖으로 미세먼지가 재배출 되는 것을 대부분 차단해 준다.

영국 알레르기협회 BAF(British Allergy Foundation)는 비스포크 제트의 알레르기 유발 물질 배출 차단 성능을 인증했다.

BAF는 비염·천식·아토피와 같은 알레르기 관련 질환 개선에 도움을 주는 제품에 인증을 부여한다.

비스포크 제트는 제트 싸이클론과 고성능 필터 등 5단계로 이루어진 미세먼지 배출 차단 시스템을 적용해 미세먼지 뿐 아니라 집먼지진드기, 개와 고양이의 털, 꽃가루 등과 같은 알레르기 유발 물질도 차단해 안심하고 청소할 수 있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비스포크 제트는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유발 물질 배출 걱정 없이 청소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위생과 편의를 위한 기술과 제품을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