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ACAMS와 업무협약

조아라 기자
입력 2021.09.01 09:22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이 국제자금세탁방지전문가협회(ACAMS)와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코빗의 가상자산사업자(이하 VASP) 신고를 앞두고 이뤄진 이번 협약은 ▲코빗의 ACAMS 기업회원 서비스 도입 ▲코빗의 ACAMS 내 한국 대표 VASP 활동 및 글로벌 표준 마련 ▲코빗 임직원 대상 송근섭 ACAMS 한국 대표의 자금세탁방지 교육 진행 등이 주요 내용이다.

코빗은 기업회원 서비스를 활용해 모든 임직원에 자금세탁방지(AML)와 경제 제재 관련 전문 교육을 제공하고 AML 업무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글로벌 ACAMS 커뮤니티에서 수집한 정보를 활용해 국제 동향에도 발 빠르게 대처할 계획이다. ACAMS는 글로벌 VASP 자금세탁방지제도(AML/CFT) 표준 마련을 위한 역할 증대와 한국 시장에서의 입지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코빗은 경영진과 임직원이 자금세탁방지 업무 역량 강화에 관심을 높이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자금세탁방지 업무 분야에서 국내 가상자산 업계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CAMS는 180개 국가, 8만명 이상의 회원이 가입된 세계 최대 자금세탁방지협회로 자금세탁방지 교육 프로그램과 CAMS·CGSS 자격증 시험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조아라 기자 arch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