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직장내 괴롭힘 또 터졌다

이은주 기자
입력 2021.09.03 19:15
네이버의 직장 내 괴롭힘이 또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한 앞서 있던 직장내 괴롭힘 사태의 책임자였던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에게 이번에도 책임이 있다는 지적이다.

네이버
네이버 노동조합 공동성명은 네이버 산하 공익재단 해피빈에서 직장 내 괴롭힘 논란이 제기됐다며 그 사실 여부를 조사해달라고 고용노동부에 요청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관련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노동조합 공동성명은 해피빈 퇴직자들이 폭로한 직장내 괴롭힘과 관련해 2일 오후 고용노동부 성남지청에 진정서를 제출한 상태다.

노조에 따르면 2015년 이후 해피빈에 근무했던 일부 직원들은 A실장으로부터 폭언과 괴롭힘을 당해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전직 직원 가운데 일부는 폭행까지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진상조사결과 최인혁 대표가 있는 해피빈에서도 2015년부터 최근까지 지속적인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다"며 "2015년 이후 회사를 떠난 상당수 직원들이 A실장 폭언 등 직장 내괴롭힘을 원인으로 꼽았다"고 주장했다.

최인혁 대표는 앞서 네이버 본사의 직장내괴롭힘 문제에서도 지목된 적이 있다. 이에 그는 네이버 COO직을 내려놨다.

노조는 "상당수 직원들이 최인혁 대표에게 문제를 알렸지만, 최 대표는 이를 방관했다는 주장이 잇따랐다"고 지적했다.

반면 가해자로 지목된 A실장은 반박 입장문을 내고 직장 내 괴롭힘 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며 부인하고 있다. 네이버 측은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진상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