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 상생지원금 사칭 스미싱 사기 주의보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9.05 17:34
9월 6일부터 신청하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으로 인해 정부와 카드사를 사칭한 스미싱 증가가 예상되자 정부가 경각심 올리기에 나섰다.

5일 정부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지급 시기와 맞물려 국민지원금 지급대상·금액 안내 등 내용으로 정부·카드사를 사칭한 스미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용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과학기술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제시한 10대 스마트폰 보안수칙 / 방송통신위원회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hing)의 합성어로 악성 앱 주소가 포함된 휴대폰 문자(SMS)를 대량 전송 후 이용자가 악성 앱을 설치하거나 전화를 하도록 유도해 금융정보·개인정보 등을 탈취하는 수법이다.

정부는 이용자에게 스미싱 피해예방을 위해 국민비서 사전 알림서비스를 적극 활용하고 국민비서·카드사 외에 출처가 불분명한 안내문자를 받은 경우 또는 정부·카드사를 사칭한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가 포함된 문자를 받은 경우 한 번 더 유심히 살펴보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의심 문자로 판단한 경우 클릭하지 말고 바로 삭제하고, 문자를 열람하였다면 문자 내 인터넷주소(URL) 클릭에 신중해야 한다"며 "이용자들은 평상시 ’10대 스마트폰 보안수칙‘을 실천할 필요가 있으며, 스미싱 의심 문자를 수신하였거나 악성앱 감염 등이 의심되는 경우 24시간 무료로 운영하는 118상담센터에서 상담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국민지원금 신청·지급이 시작되는 9월6일부터 각 통신사 명의로 ’스미싱 피해예방 문자‘를 순차 발송하는 등 다양한 창구를 활용하여 스미싱에 대한 이용자의 경각심을 높이고자 하며,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신고·접수된 스미싱 정보도 분석해 악성앱 유포지를 즉시 차단하는 등 이용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