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온, 병행수입 명품 진위여부 가려낸다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9.06 13:59
롯데쇼핑은 6일 롯데온에서 외부 판매자(병행수입자)가 판매하는 명품에 대한 신뢰도 강화를 위해 ‘트러스트온’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롯데온은 위조 상품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표준화된 절차에 따라 보상을 진행하기 위해 ‘트러스트온’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트러스트온 프로그램은 롯데온, 판매자, 외부 협력기관 등 3자가 참여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병행수입 상품 특성상 진위 여부 판단을 위해 유통 흐름상의 검증 및 상품 자체의 검증 등 두 절차가 동시에 진행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트러스트온 / 롯데쇼핑
롯데온은 상품 등록 이전에 판매자 검수 및 판매 과정에서 실시간 모니터링 및 샘플 검수를 맡는다. 판매자는 100% 정품을 판매하겠다고 동의한 후 본인의 상품에 트러스트온 인증을 붙여 판매하고, 정품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제시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피해 신고가 접수되었을 시 무역관련 지식재산권 보호협회(TIPA), 한국명품감정원 등 외부 기관과 연계해 신속하고 객관적인 상품 검수 및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트러스트온 인증 상품 중 위조 상품 피해가 확인되면 구매 금액의 2배를 보상해주는 보상제도도 운영한다.

롯데온 트러스트온 프로그램에는 현재 75개 명품 판매자들이 참여했으며, 12만개의 명품이 트러스트온 인증을 받아 판매 중이다. 롯데온은 트러스트온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판매자를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최근 온라인몰에서 명품을 구매하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이에 따른 위조 상품 피해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2020년 온라인 위조 상품 신고 건수는 1만7000건에 달한다. 병행 상품의 경우 상품 이력 추적 및 해당 상품 진위 여부의 확인이 어려워 피해 사례도 많고 보상을 받는 것이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김영준 롯데온 명품팀장은 "최근 온라인에서 명품을 구매하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정품 여부에 대한 신뢰도가 쇼핑 플랫폼을 선택하는 중요한 기준이 되고 있다"며 "롯데온이 병행 수입 명품으로 명품 상품군을 확장하고 있는 만큼 이번 트러스트온이 고객의 신뢰도를 높이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