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28㎓ 대역 5G 융합 서비스 확대에 총력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9.07 06:00
정부가 초고주파 주파수 대역인 28기가헤르츠(㎓) 기반 5세대(5G) 이동통신 융합 서비스를 확대한다. 하반기부터 민간 수요 조사를 진행하며, 내년 81억원 규모의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 민간 수요 중심의 28㎓ 서비스 확대에 주력하겠다는 심산이다.

5G 형상화 이미지 / 아이클릭아트
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정부가 5G 28㎓ 대역 융합 서비스 확대를 목적으로 민간에서의 레퍼런스 확보에 나섰다. 28㎓ 대역은 5G 소비자가 사용 중인 중대역(3.5㎓) 대비 8배 넓은 대역폭을 지원한다. 롱텀에볼루션(LTE)과 비교하면 다운로드 속도가 20배 빠르다. 초저지연, 초고속, 초고용량 등을 특징으로 한다.

IT조선 확인 결과 과기정통부는 2022년 신규 추진하는 ‘5G 산업융합 기반 조성’ 사업을 통해 28㎓ 대역 민간 활용처를 넓힌다. 5G 서비스 확대에 목적을 둔 5G플러스(+) 전략 총괄 담당인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과에서 민간 사업자를 중심으로 이번 사업을 진행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기존에는 3.5㎓ 대역에서 사업을 했지만, 이번에는 더 5G답고 초고속 대용량인 서비스를 발굴하고자 고주파 대역에서 레퍼런스를 확보할 예정이다"며 "기존에 공공에서 사업을 진행했다면, 이제는 민간에서 수요를 확대하는 것이 과제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5G 산업융합 기반 조성 사업이 올해 민간을 중심으로 추진하는 5G 특화망 사업과는 별개라고 밝혔다. 다만 사업 과제를 제시하고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과정에서 5G 특화망 사업자가 5G 산업융합 기반 조성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놨다.

5G 특화망은 건물이나 공장 등 특정 지역에서 사용 가능한 5G망이다. 과기정통부가 28㎓ 대역에서 5G 서비스를 확대하고자 1월 내놓은 사업이다. 이동통신사업자에게만 할당하던 주파수를 민간 사업자에게도 개방해 서비스를 다수 영역으로 확대하는 데 사업 목적이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에 사업에서 과제 컨소시엄을 구성할 때 5G 특화망 사업자도 들어올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며 "5G 특화망 사업도 신규 사업에서 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식이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내년도 사업을 구체화하고자 하반기부터 관련 행보에 나선다. 사업 분야를 한정하지 않고 업계 수요 조사를 진행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건설과 제조, 교육 등의 분야에서 수요 조사를 받은 후 구체적인 사업을 구성할 계획이다"며 "공모를 통해 28㎓를 적용하기 좋은 분야를 발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5G 산업융합 기반조성에 81억원을 책정하는 내용을 포함한 2022년 예산안을 8월 확정했다. 내년도 예산안은 정기국회 상임위원회 예비심사와 본심사, 본회의 의결을 각각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