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플러스 11월 12일 韓 상륙…구독료는 9900원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9.08 14:37
디즈니플러스가 어벤져스 등 마블 시리즈를 앞세워 11월 12일 국내 상륙한다. 월 구독료는 9900원이다. 단일 계정 최대 공유자 수는 네 명이 될 전망이다. LG유플러스와 손 잡을 가능성이 크다.

디즈니플러스 한국 출시를 알리는 홈페이지 문구 / 디즈니플러스 홈페이지 갈무리
디즈니플러스, 스타 브랜드 선보이며 11월 서비스 시작

8일 월트디즈니코리아는 디즈니플러스를 국내에 12일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와 픽사, 마블,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디즈니 핵심 브랜드의 영화와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하는 월트디즈니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다.

스타 브랜드는 국내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브랜드다. 성인과 청소년, 가족을 아우르는 시청자층이 즐길 수 있는 여러 장르의 일반 엔터테인먼트(general entertainment) 콘텐츠를 제공한다.

스타 브랜드에선 ABC와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 등이 제작한 영화와 TV 프로그램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킹스맨’과 ‘타이타닉’, ‘데드풀’, ‘그레이 아나토미’, ‘크리미널 마인드’, ‘위기의 주부들’ 등이다. 여기에 독점으로 제공하는 오리지널 시리즈와 국내에서 제작되는 한국 콘텐츠도 공개할 예정이다.

그 외에 디즈니플러스가 국내에서 선보이는 콘텐츠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 ‘캡틴 마블’, ‘블랙 팬서’ 등의 마블 스튜디오 블록버스터 영화를 포함한다.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등의 스타워즈 에피소드 전편도 선보인다.

‘라이온 킹’, ‘알라딘’, ‘미녀와 야수’, ‘겨울왕국’ 등의 디즈니 대표 애니메이션과 실사 영화도 디즈니플러스 라인업에 있다. ‘온워드’와 ‘토이스토리4’, ‘니모를 찾아서’ 등의 픽사 애니메이션도 함께다. 향후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와 국내 제작 콘텐츠로 제공될 ‘로키’, ‘완다비전’, ‘윈터솔저’ 등도 제공할 계획이다.

디즈니플러스 월 구독료는 9900원…‘계정 공유자 많을수록 디즈니플러스가 유리’

월트디즈니코리아는 디즈니플러스 구독료가 월 9900원 또는 연간 9만9000원이라고 밝혔다. 해당 금액으로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부터 디즈니 클래식, 최신 블록버스터까지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이같은 금액은 미국, 캐나다 등 글로벌에서 서비스되는 디즈니플러스 구독료와 큰 차이는 없다. 디즈니플러스는 미국에서 월 구독료 7.99달러(9293원), 연간 기준으로는 79.99달러(9만3020원)를 제시하고 있다.

국내에서 사업을 진행하는 넷플릭스와 비교해서도 큰 차이는 없다. 월 구독료 기준으로 보면 넷플릭스가 400원 더 싸다. 넷플릭스는 1인 요금제인 베이식 상품에 월 9500원을 과금하고 있다.

국내 OTT와 비교했을 때는 디즈니플러스가 비교적 비싼 편이다. 웨이브와 티빙, 왓챠는 모두 1인 상품 기준 월 구독료를 7900원으로 제시하고 있다.

다만 여러 명이 한 요금제를 공유하는 형태라면 디즈니플러스가 더 저렴하게 된다.

디즈니플러스는 단일 요금제 상품으로 글로벌 기준 1개 계정에 네 명까지 공유가 가능하도록 했다. 기기는 7대까지 사용할 수 있다. 월트디즈니코리아가 아직 국내 구독료 세부 조건을 밝히진 않았지만, 글로벌 서비스와 동일하게 제시한다면 다른 OTT보다 저렴해진다.

넷플릭스는 국내서 1개 계정에 4인 공유가 가능한 프리미엄 상품에 월 1만4500원을 과금하고 있다. 국내 OTT 업계 역시 같은 기준 1만2900~1만3900원의 구독료를 제시하고 있어 모두 1만원을 넘긴 상황이다.

여기에 디즈니플러스를 연간 상품으로 구독할 경우 타 OTT 대비 소모되는 비용이 더 줄어들 수 있다. 예를 들어 네 명이서 한 계정을 공유하려고 했을 때 넷플릭스에선 1년 기준 17만4000원(프리미엄 상품)을 내야 한다. 디즈니플러스는 9만9000원으로 7만5000원이 저렴하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7월 자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IT조선 DB
디즈니플러스와 LGU+, 협상 막바지 조율 중

월트디즈니코리아는 디즈니플 러스 국내 출시를 위해 LG유플러스와 손잡을 예정이다. 넷플릭스가 과거 국내 출시 과정에서 LG유플러스와 협력했던 것처럼 디즈니플러스 역시 LG유플러스와 함께한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7일 오후 서울 오크우드프리미어호텔에서 열린 정부 행사에 참여한 뒤 기자들과 만나 "디즈니플러스 론칭 날짜가 얼마 안 남았기에 막판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양사 조율 중이다"고 말했다.

월트디즈니는 콘텐츠 경쟁력을 앞세워 국내 OTT 시장에서 영향력을 높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아태지역 DTC(Direct-to-Consumer) 사업 총괄은 "최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성공적인 출시를 이어가는 디즈니플러스를 한국에서도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이 콘텐츠와 미디어 중심지로 부상하는 만큼, 디즈니만의 독보적인 스토리텔링과 혁신적인 콘텐츠로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오상호 월트디즈니코리아 대표는 "조만간 국내 소비자와 팬 여러분께 디즈니플러스를 선보일 수 있게 돼 기대가 크다"며 "디즈니플러스는 세계적인 크리에이터가 선사하는 매력적인 스토리와 탄탄한 브랜드, 프랜차이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모든 연령대의 이용자에게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월트디즈니는 디즈니플러스 한국 출시일인 11월 12일 ‘디즈니플러스 데이’를 이벤트를 개최한다. 세계 1억160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대상으로 신규 콘텐츠와 예고편을 공개하는 행사다. 구체적인 행사 일정은 향후에 공개될 예정이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