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ET, RE100 가입…2025년까지 전력 60% 친환경 전환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9.14 10:02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는 최근 'RE100(Renewable Electricity 100)' 가입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RE100은 다국적 비영리기구 '더 클라이밋 그룹'이 시작한 캠페인이다. 기업들이 사용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내용이다.

중국 창저우에 위치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 중국 LiBS 공장 / SK아이이테크놀로지
SKIET는 2025년까지 세계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 6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고, 2030년에는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을 100%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SKIET는 RE100 가입을 계기로 친환경 전력 전환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SKIET는 한국전력의 재생에너지 전기 구매 프로그램 '녹색 프리미엄' 제도를 활용해 올해부터 충북 증평, 청주 등 국내 모든 사업장에 100% 재생에너지를 도입했다. 국내 사업장에 100% 재생에너지를 도입한 것은 SKIET가 처음이다.

회사는 가동을 앞둔 폴란드 실롱스크주 공장에서도 재생에너지만 사용하기로 했다. 중국 사업장에서는 친환경 전력을 자체 조달하기 위해 공장 지붕을 활용해 7만㎡ 규모 태양광 발전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노재석 SKIET 사장은 "사업 성장을 통해 업계 1위 지위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친환경 전환에서도 독보적인 1위로 시장을 이끌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