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더 프레임'으로 루브르 '모나리자' 감상한다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9.16 09:43
삼성전자는 프랑스의 세계적인 박물관 ‘루브르’와 파트너십을 맺고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에 루브르 대표 작품을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삼성 프리미엄 스토어 갤러리아 광교점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85형 더 프레임을 통해 루브르 대표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스페인 '프라도'와 러시아 '에르미타주'에 이어 루브르까지 세계 유명 미술관의 주요 작품을 더 프레임에 추가했다.

더 프레임 사용자는 이번 협약에 따라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모나리자', 외젠 들라크루아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등 명작과 루브르 피라미드, 튈르리 정원 등 박물관 건물과 풍경이 포함된 대표 작품 40점을 '아트 스토어'에서 감상할 수 있다.

더 프레임 전용 플랫폼인 아트 스토어에서는 세계 42개국, 600명의 작가 작품 1500점이 제공된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다. 4K QLED 화질과 주변 조도에 따라 색감을 조정해주는 조도 센서로 작품을 더욱 생동감 있게 감상할 수 있다.

2021년형 더 프레임은 기존 대비 절반 가까이 슬림해진 24.9㎜의 두께와 다양한 색상의 액자형 베젤로 공간과의 조화를 한층 높였고 크기도 85인치까지 확장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