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무위, 배보찬 야놀자 대표 공정위 국감 세운다

이은주 기자 박소영 기자
입력 2021.09.16 11:34 수정 2021.09.16 12:02
국회 정무위원회가 10월 국정감사에 배보찬 야놀자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키로 했다.

16일 국회에 따르면 정무위는 전체회의에서 배보찬 야놀자 대표를 공정위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채택하는 안에 합의하고 의결했다. 윤관석, 민병덕, 민형배, 송재호 의원실이 배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배 대표의 증인 채택은 최근 ‘플랫폼 갑질’ 관련 이슈 때문이다. 숙박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는 야놀자는 최근 중소 숙박 업체에 과도한 수수료와 광고비를 이유로 지적을 받고 있다. 앞서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2월 숙박앱에 가입한 500개 중소 숙박업체를 상대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94.8%가 숙박앱에 지급하는 수수료와 광고비 부담이 과도하다고 답했다.

이에 정무위는 야놀자의 숙박 업주 대상 과도한 광고비 수수료 착취 문제를 지적할 계획이다. 또 가맹 파트너에 대한 불공정행위 의혹은 물론 숙박앱 광고상품 노출위치, 광고상품 발행시 지급되는 쿠폰 발행, 이중적 지위, 일감몰아주기, 성인미인증, 광고비, 경쟁자 배제 등 각종 불공정 문제를 집중 질의한다.

야놀자 관계자는 "대표의 국감 참석 여부를 국회와 논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정무위는 한민화 나이키코리아 이사, 김한승 쿠팡 대표이사, 정승인 BBQ사장, 구현모 KT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 등을 증인으로 요청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