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원예특작과학원 손잡고 신선식품 경쟁력 강화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9.17 09:50
풀무원이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손잡고 신선식품 경쟁력을 강화에 나섰다. 풀무원 R&D센터 풀무원기술원은 17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신선 농산물의 상품성 향상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상윤 풀무원기술원 원장(오른쪽)과 이지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 / 풀무원
협약에 따라 양측은 ▲신선 농산물 품목별 선도유지기술 지원 및 협력 ▲선도유지기술 현장 실증 및 개선을 위한 연구시설 및 장비의 공동 활용 ▲신품종 · 신기술을 활용한 상품 기획·판매 등 신선농산물 마케팅 협력 ▲현장 기술 수요 발굴, 연구정보 교류 및 세미나, 심포지엄 등 공동 개최 ▲기타 상호 기관이 서로 필요로 하는 사항 등을 함께 협력하여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풀무원은 이번 업무 협약으로 소비자에게 신선한 농산물을 공급하고, 유통·저장 중 농산물이 변질되는 것을 예방해 농산물 폐기율이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 선진 저장 기술 도입으로 하절기 농산물 수급 불안정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상윤 풀무원기술원 원장은 "이번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더욱 신선한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단계별 안전 체계를 구축하여 산지에서 소비자까지 고품질의 농산물을 활용한 바른먹거리 공급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풀무원은 충북 음성물류센터를 중심으로 전국 17개의 저온 물류거점을 운영 중이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