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中 니켈·코발트 제련업체 지분 4.8% 인수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9.17 17:53
LG에너지솔루션이 중국의 제련 전문 기업의 지분을 매입하며 배터리 핵심 원재료 확보에 나섰다.

LG에너지솔루션은 니켈·코발트 등을 생산하는 중국 ‘그레이트파워 니켈&코발트 머티리얼즈 주식회사(Greatpower Nickel & Cobalt Materials Co. Ltd.)’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350억원 투자로 지분 4.8%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 모델이 초소형 원통형 배터리(왼쪽)와 파우치형 배터리인 롱셀(오른쪽)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LG에너지솔루션
그레이트파워는 2006년 설립된 제련 전문 기업으로 중국 상하이에 본사를 뒀다. 2023년 전기차 배터리용 황산니켈 양산을 목표로 중국 현지 공장을 건설 중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지분 인수와 함께 장기구매계약도 맺음에 따라 2023년부터 6년간 니켈 총 2만톤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된다. 이는 고성능 전기차(한 번 충전으로 500㎞ 이상 주행가능) 37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계약으로 배터리의 핵심 원료인 니켈을 안정적으로 추가 확보함에 따라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글로벌 배터리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니켈은 전기차 배터리 4대 필수 소재인 양극재의 핵심 원료다. 최근 이 비중을 최대 80% 이상으로 높인 ‘하이니켈 배터리’ 공급이 확대되는 추세다.

일반적으로 니켈 비중을 높이면 배터리의 에너지 밀도가 높아져 전기차 1회 충전시 주행거리가 늘어나게 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2년 상반기에 3세대 차세대 전기차용 '하이니켈 NCMA' 배터리 생산을 본격 시작해 점차 그 비중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하이니켈 NCMA(니켈, 코발트, 망간, 알루미늄 조성의 양극재)는 양극재 내에 니켈 함량을 89∼90%까지 높이고, 가격이 비싼 코발트는 5% 이하로 줄이면서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알루미늄을 추가해 안정성과 출력을 높이면서 가격 경쟁력도 향상한 배터리다.

LG에너지솔루션은 앞서 호주 배터리 원재료 개발업체들과도 니켈, 코발트 장기 구매계약을 맺는 등 배터리 핵심 소재 안정적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