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I, 세종텔레콤과 SDN 기반 5G 특화망 구축 협력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9.20 16:05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세종텔레콤, KISTI 연구소기업인 트렌토시스템즈와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 기반의 5세대(5G) 특화망 구축 및 실증사업 추진과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왼쪽부터 강석 세종텔레콤 사장과 이혁로 KISTI 과학기술디지털융합본부장, 김영재 트렌토시스템즈 대표가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KISTI
SDN은 네트워크를 제어, 관리하는 제어부를 중앙 집중화해 네트워크 자동화, 가상화, 지능화를 구현하는 기술이다. 5G 네트워크 슬라이싱(네트워크 지원을 조정, 보장하는 기술)을 위한 핵심 기술이기도 하다.

KISTI는 앞으로 SDN 중심의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플랫폼 연구 개발과 SDN 광역연구망((KREONET-S) 연동 및 구축, 실증 관련 협력을 수행한다. 세종텔레콤과 연구소기업은 자체 유·무선 코어 인프라 기반의 대규모 실증 지원과 5G 특화망 플랫폼 구현, 5G와 SDN 기반의 기술 상용화 연구개발(R&D)과 제품 공급, 다양한 수요기업 발굴 등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KISTI는 이번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과학 기술 디지털 융합을 선도하는 역할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대규모 5G 인프라 서비스와 실증이 가능한 세종텔레콤, 상용화 기술 개발을 담당하는 연구소기업과 협력해 국가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개방형 혁신에 나선다.

강석 세종텔레콤 사장은 "기업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개방형 혁신에 5G 특화망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며 "세종텔레콤은 파트너사와 5G 특화망 도입을 원하는 기업에 경제적,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혁로 KISTI 과학기술디지털융합본부장은 "MOU 체결을 계기로 과학 기술 디지털 융합을 위한 핵심 인프라인 과학 기술 연구망을 통해 5G플러스(+) 핵심 기술의 실용화를 선도하겠다"며 "향후 국가적인 SDN 기반의 5G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