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GC 디지털헬스케어 플랫폼 구축 계약

류은주 기자
입력 2021.09.27 10:34
​​​​GC(녹십자홀딩스)가 산하 계열사에 분산된 데이터의 통합∙분석을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관련 신규 사업을 발굴한다.

SK㈜ C&C는 27일 GC와 ‘AI 기반 종합 헬스케어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을 위한 PoC(개념정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GC 산하 계열사에 분산된 데이터의 통합∙분석을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관련 신규 사업을 발굴하려는 목적으로 추진됐다. 프로젝트 기간 동안 양사는 ‘클라우드형 디지털 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표준 의료데이터를 분석 및 매핑하고, 국내외 의료 빅데이터 기반의 AI 융합 분석 활동 등을 수행한다.

SK㈜ C&C에 따르면 ‘클라우드형 디지털 플랫폼’은 별도 개발 환경 구축 없이도 현장 실무자가 AI∙빅데이터∙클라우드∙블록체인 플랫폼과 솔루션을 활용해 필요한 AI∙빅데이터 분석 모델을 생성할 수 있는 올인원 패키지 플랫폼이다.

클라우드형 디지털 플랫폼을 이용하면 다양한 디지털 시스템 및 서비스 개발을 할 수 있다. 고객이 보유한 기존 시스템 환경과 다양한 외부 클라우드 환경을 융합해 하나의 플랫폼에서 국내외 최신 디지털 기술과 솔루션을 바로 도입해 활용할 수도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향후 GC(녹십자홀딩스) 산하 전 계열사 대상 디지털 전환을 검토할 예정이다. 각 사의 분산된 데이터를 통합하고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연구 및 서비스 솔루션 개발에 긴밀히 협업한다는 계획이다.

이진천 녹십자홀딩스 상무는 "국내외 의료 빅데이터와 DT기술을 적극 활용해 디지털 분야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양사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고 말했다.

강화형 SK㈜ C&C 플랫폼사업그룹장은 "이번 PoC는 GC(녹십자홀딩스) 그룹이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 및 사업 개발 역량을 크게 높여나갈 첫 출발점이다"며 "백신과 신약 개발뿐만 아니라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도 중추 역할을 하는 GC(녹십자홀딩스) 그룹이 국내외 헬스케어 시장을 선도해 나가는데 함께 하는 디지털 전환 파트너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