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모빌리티 분야서 5G 신사업 영역 확대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9.27 10:38
LG유플러스는 모빌리티 사업 확대를 위해 휴맥스모빌리티와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제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휴맥스모빌리티는 셋톱박스와 비디오/네트워크 게이트웨이 사업을 진행하는 휴맥스의 자회사다. 카셰어링과 주차장 운영 사업에 주력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이다. 휴맥스모빌리티의 주차장 운영 브랜드인 하이파킹은 국내 주차장 운영 사업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왼쪽)과 김태훈 휴맥스 사장이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휴맥스모빌리티의 카셰어링용 차량에 5세대(5G)와 롱텀에볼루션(LTE) 등의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시티 실증 사업 확대를 위한 협력에도 나선다. 휴맥스모빌리티의 주차장, 카셰어링, 킥보드 등의 서비스를 LG유플러스 고객에게 제공하는 등 사업 기회를 함께 발굴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휴맥스모빌리티와의 지분투자를 단행해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휴맥스모빌리티와의 제휴를 통해 5G 관련 사업 기회를 모빌리티 분야로 확장하겠다"며 "신성장 동력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