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원, 스마트 건물관리 솔루션 '블루스캔' 선봬

류은주 기자
입력 2021.09.29 09:48
종합 안심솔루션 회사 에스원이 센서기술과 건물관리 노하우를 결합해 스마트 빌딩 시장을 노린다.

에스원은 스마트 건물관리 솔루션 '블루스캔'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블루스캔은 건물의 주요 설비에 IoT 기반의 센서를 부착해 원격으로 이상 유무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건물관리 솔루션이다.

에스원 근무자가 고객에게 설비에 부착된 온습도 센서 작동 원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에스원
블루스캔은 건물에 이상이 발생하면 주요 설비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이상을 감지한다. 센서를 통해 감지된 이상 상황은 관제센터에서 모니터링 할 수 있으며 고객에게 즉시 통보해 실시간 대응이 가능하다. 고객은 전용 앱을 통해 냉·난방기, 조명 설비 등을 원격 제어 할 수 있어 효율적인 건물 관리를 할 수 있다.

에스원에 따르면 스마트 건물관리 솔루션에서 중요한 기술은 센서와 관제 그리고 운영 노하우다. 에스원은 보안업계 1위로서 44년간 축적해 온 첨단 센서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통합보안 관제센터를 구축해 침입, 이동체, 정보보안 등 다양한 관제 서비스를 운용해 온 경험이 있다. 여기에 60년 건물관리 서비스가 만나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리츠(부동산 투자 펀드)시장이 커지며 건물 운영 수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존 건물관리 서비스는 인력 중심의 서비스로 24시간 인력이 상주해 인건비 비중이 높았다.

하지만 블루스캔은 IoT 센서가 모니터링 인력을 대체해 인건비 부담을 줄여 준다. 또 IoT기술을 통해 설비의 운영 시간을 스케줄링 할 수 있으며 원격으로 조작도 가능해 에너지 절감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다.

이렇게 절감된 운용비용은 고스란히 투자자들의 몫으로 돌아가는 만큼 블루스캔이 많은 리츠 운용사들로부터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마켓앤마켓에 따르면 세계 스마트 빌딩 시장은 2025년 1089억달러(130조68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는 등 관련 시장이 커진다. 하지만 국내 스마트 빌딩 시장은 아직 걸음마 단계다.

스마트 건물 관리는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지만 전국 48만여동에 달하는 대형 빌딩에는 도입 자체가 미흡한 수준이다. 에스원 자체 조사에 따르면 스마트 건물 관리를 도입할 수 있는 건물이 서울에만 9만여 곳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다.

에스원은 블루스캔 출시를 통해 스마트 빌딩 시장 공략을 지속 확대해 건물관리 사업의 성장세를 이어 나갈 계획이다. 기존 대형 빌딩뿐 아니라 대학교, 공공기관, 대단지 아파트로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며 인건비 부담이 줄어든 만큼 5층 규모의 중소형 빌딩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도 갖고 있다.

에스원 건물관리 서비스는 매년 성장을 기록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건물관리 사업 분야에서 6000억 원 가까운 매출을 올리는 등 성장세가 지속된다.

에스원은 "블루스캔 출시를 통해 건물관리 노하우와 보안서비스의 첨단 센서기술을 결합한 건물관리 서비스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었다"며 "지속적인 시장확대를 통해 건물관리 사업에서 초격차 1위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