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아동 성 콘텐츠 제재 적극적으로"

김평화 기자
입력 2021.10.05 15:12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적 콘텐츠 제재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허은아 국회 과방위 소속 의원(왼쪽)이 한상혁 방통위 위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 국회 의사중계시스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는 5일 오전 방통위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시청자미디어재단 등 산하 기관을 대상으로 국정감사(국감)를 진행했다.

허은아 국회 과방위 소속 의원(국민의힘)은 이날 국감장에서 엔(n)번방 사태 이후에도 아동 관련 성 콘텐츠 확산이 심각한 상태라고 짚었다.

허 의원은 "n번방 사건 이후 정부 대응이 원활하지 않다.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적 대상화와 관련 콘텐츠가 심각하다"며 "아동 성착취물이 3년간 603건(2017년)에서 2623건(2020년)으로 네 배 이상 증가했다"고 짚었다.

이어 "아동 성적 대상화가 특정 범죄자에 국한하지 않고 방송에서도 벌어진다. 아동을 등장 시킨 콘텐츠가 포털에 등재하면서 자극적인 제목을 다는 경우가 많다"며 "국민의 디지털 라이프가 확대하기에 통신 심의가 긴밀하게 유지돼야 한다"고 방통위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했다.

방통위는 이같은 요구에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동의했다.

한상혁 방통위 위원장은 "문제 심각성을 느끼고 있다.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며 "n번방 시행령이 12월부터 시행된다. 관련 기술적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