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 "구체적인 환불 내역 밝힐 수 없다"

김형원 기자
입력 2021.10.05 16:42
폰지사기 논란이 일고 있는 머지포인트에 대해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가 입을 열었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증인으로 출석한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를 상대로 구체적인 환불 계획을 물었다.

권 대표는 "환불은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환불 지표는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 / 국회
윤 의원이 머지포인트로 음식 대금은 받았지만 이를 돈으로 받지 못한 자영업자 사례를 지적하자 권 대표는 "전체 고객이 환불을 요구하지 않았다"며 "환불보다 경영 정상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