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맵모빌리티, 주차 플랫폼·설비업체간 상생 맞손

이민우 기자
입력 2021.10.08 15:51
티맵모빌리티이 기존 주차장 중소 설비업체들과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 강화에 나선다.

7일 티맵모빌리티는 한국주차설비공업협동조합과 플랫폼사·설비사간 상생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양성우 티맵모빌리티 MOD2 그룹장(왼쪽)과 김호정 한국주차설비공업협동조합 이사장 / 티맵모빌리티
설비사는 차량이 주차장에 입차 할 때 동작하는 차량 번호인식기나 차단기 등을 설치하고 유지·관리 하는 업체다. 대부분 중소기업들로 구성되는데, 앱 내 결제와 주차정보 데이터화 등 플랫폼 기능 구현에 어려움을 겪는다.

티맵모빌리티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플랫폼 기능 구현에 어려움을 겪는 설비사들의 역할과 티맵과 같은 플랫폼사 역할을 명확히 구분·협력해 주차시장 발전을 공동으로 도모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소 설비사들이 시장에서 외면 받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주차 관련 서비스의 상호 연동하고 데이터 공유 등 디지털 전환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티맵모빌리티는 지난해 7월 부산시청을 시작으로 수원시 공영주차장과 사직종합운동장 등에 티맵 주차를 적용했다. 사업 과정에서 설비 구축과 유지보수는 설비사에게 맡기고 티맵은 플랫폼 역할에 집중하는 방식으로 운영했다.

양성우 티맵모빌리티 MOD2그룹장은 "플랫폼사들이 주차장 사업에 직접 진출하는 케이스가 증대되며, 설비관련 중소기업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티맵모빌리티는 플랫폼사로서 중소기업이 대다수인 주차설비업계와 각자의 장점과 역할에 충실하도록 해 이용자 주차 편의성 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