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10월 점포인력 250명 충원계획

김형원 기자
입력 2021.10.11 10:35
홈플러스는 올해 회계연도가 시작된 3월부터 9월까지 총 950명의 본사와 점포 인력을 채용했으며, 이달 중에도 초대졸 공채 등을 통해 점포 인력 250명을 추가 충원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올해 선발한 본사 신입사원 100명을 제외하면 점포 근무 인력만 1000명 이상을 충원하는 대규모 채용이라는 설명이다. 홈플러스는 점포 인력 채용을 통해 정년퇴임 등으로 인한 인력공백을 채우고 현장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홈플러스 상반기 공개채용 인턴십 과정을 거쳐 최종 합격한 신입사원 2명이 서울 마포구 성산동 홈플러스 월드컵점에서 온라인 주문 상품 피킹 교육을 받고 있다. / 홈플러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올해 3월부터 지난달까지 신규 채용한 대형마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근무 현장 인력은 770명에 달한다. 홈플러스는 점포에서 인력공백이 발생할 때마다 수시채용 방식으로 인력을 충원하고, 연말까지 250여 명의 인력을 더 선발해 올해에만 1000명의 현장 인력을 늘릴 예정이다. 나아가 점포 근무 경력을 보유한 본사 인력도 서울과 수도권 점포 등으로 재배치해 본사와 점포간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고 멀티플레이어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채용하는 점포 인력은 1년 만근 후 평가를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되며 만 60세까지 정년을 보장받는다. 홈플러스는 2019년 국내 대형마트 업계 최초로 무기계약직 직원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후 정규직 비중 99%를 유지하는 등 고용안정에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정희 홈플러스 인사부문장은 "고용 한파 속에서도 현장경영 강화를 위한 우수 인재를 적극 확보하기 위해 모집 인원수를 폭넓게 잡고 이례적인 대규모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며 "홈플러스의 안정적인 근무환경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실무인력을 충원해 ‘현장에 강한 마트’를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