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GM과 1.4조원 규모 리콜 합의…IPO도 지속 추진

이광영 기자
입력 2021.10.12 14:26
LG에너지솔루션이 LG전자, GM과 리콜 관련 합의가 순조롭게 종결됐다고 12일 밝혔다. 일시 보류한 기업공개(IPO) 절차도 속개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3사가 공동 조사를 통해 제품 상세 분석 및 다양한 테스트를 실시했다"며 "분리막 밀림과 음극탭 단선이 드물지만 동시에 발생하는 경우가 화재 원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과 제너럴모터스(GM)가 미국 오하이오주에 짓고 있는 제1 배터리 공장 ‘얼티엄 셀즈’ /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리콜과 관련한 배터리 셀 및 모듈 라인의 공정 개선을 이미 완료해 생산을 재개한 바 있다.

리콜 대상은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초기 생산 분은 모듈/팩 전수 교체, 최근 생산 분은 진단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모듈 선별 교체로 진행할 예정이다.

교체 비용은 총 1조4000억원원 규모로 예상된다. 추후 진행 과정에 따라 변동 가능성이 있다.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 간 회계적 충당금 설정시 양사 분담률은 현재 상황에서 중간값을 적용해 반영하고, 최종 분담비율은 양사의 귀책 정도에 따라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GM은 당사와 10년 이상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어온 중요한 고객사로, 리콜을 원만하게 해결한 것을 계기로 상호 신뢰를 돈독히 다지고 미래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리콜 조치에 대한 제반 사항이 합의됨에 따라 일시적으로 보류한 IPO 절차를 속개할 예정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