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퀄컴·버라이즌과 5G 업로드 속도 711Gbps 기록

김평화 기자
입력 2021.10.15 11:17
삼성전자가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을 활용한 업로드 속도에서 28기가헤르츠(㎓) 대역을 활용해 업계 최고 기록을 세웠다.

삼성전자는 미국 텍사스주 플라노에서 미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 무선통신 기술 기업인 퀄컴과 공동으로 5G 기술을 시연해 데이터 업로드 속도 711메가비피에스(Mbps)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시연에는 삼성전자의 28㎓ 대역 5G 기지국과 2.1㎓ 대역 4세대(4G) 기지국, 가상화 코어(vCore) 등을 활용했다. 퀄컴의 4세대 5G 밀리미터파 모뎀-RF 시스템인 스냅드래곤 X65를 탑재한 시험용 스마트폰에서 속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1기가바이트(GB) 용량인 동영상을 약 10초 만에 업로드할 수 있는 수준인 711Mbps의 업로드 속도가 나왔다. 기존 대비 두 배 빠른 데이터 전송 속도다. 또 고화질 영상을 실시간으로 촬영해 클라우드나 소셜미디어에 올릴 수 있다. 고해상도 영상 업로드가 가능하기에 영상분석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생산 공정에서 불량품을 검출하는 작업 등에도 활용할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이같은 속도가 가능한 배경에는 삼성전자 기술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밀리미터파 컴팩트 매크로(Compact Macro) 장비에 2개 이상의 주파수 대역을 함께 이용하는 기술인 캐리어 애그리게이션(CA)을 도입해 기존 200메가헤르츠(㎒)인 업로드 대역폭을 2배로 확장할 수 있었다. 여러 안테나를 동시에 활용하는 다중입출력(MIMO) 기술 등을 적용한 점도 효과를 높였다.

이준희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장은 "버라이즌, 퀄컴과 협력한 이번 초고속 업로드 시연을 통해 차별화한 5G 서비스와 몰입감 높은 사용자 경험을 실현하는 데 한 발 더 다가섰다"며 "신기술 개발과 협력으로 가입자와 기업의 통신 환경을 획기적으로 전환할 5G 기술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아담 코프 버라이즌 기술기획 담당 전무는 "중대역 5G 커버리지를 확보하면서 가입자와 기업에 새로운 경험과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 서비스로 밀리미터파(㎜Wave, 28㎓) 투자를 가속화하고 있다"며 "현재 3만개 이상의 밀리미터파 기지국을 구축했다. 앞으로도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두르가 말라디 퀄컴 수석부사장 겸 5G 담당 본부장은 "도심지, 쇼핑몰,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등의 활용될 5G 밀리미터파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줬다"며 "삼성전자, 버라이즌과의 협력은 5G 밀리미터파 서비스 상용화와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확보하기 위한 전방위적인 노력의 대표사례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