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징어게임 253억 투자해 1조원 벌었다

이광영 기자
입력 2021.10.17 14:54
넷플릭스가 ‘오징어 게임’에 2140만달러(253억원)를 투자해 9억달러(1조650억원) 이상의 수익을 올렸다는 전망이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16일(현지시각) 넷플릭스의 내부 문건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오징어 게임의 '임팩트 밸류'가 이같이 평가됐다고 보도했다. 임팩트 밸류는 넷플릭스가 내부적으로 개별 작품의 가치를 평가할 때 쓰는 지표다.

오징어 게임 이미지 / 넷플릭스
넷플릭스는 오징어게임 세계 시청가구가 1억1100만 가구라고 발표한 바 있다. 내부 보고서는 발표치보다 2000만 가구 이상 많은 1억3200만가구다.

문건에 따르면 오징어게임을 보기 시작한 시청자 중 89%는 적어도 1개 이상의 에피소드를 봤다. 시청자 중 66%에 해당하는 8700만명은 첫 공개 후 23일 안에 마지막 9화까지 ‘정주행’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오징어게임은 회당 28억원 꼴로 ‘효율성’에서도 다른 인기작 대비 두각을 보였다. 넷플릭스 ‘기묘한 이야기’와 ‘더 크라운’의 회당 투자비는 각각 800만달러(95억원), 1000만달러(119억원)인 것과 대비해 4분의 1 수준이다.

오징어게임 출시 후 넷플릭스 주가는 7% 상승하며 시총이 2781억달러로 늘었다. 월가에서는 4분기 넷플릭스의 실적전망도 상향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