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게임 이용자 92.5%, 다양한 앱마켓 통한 게임 다운로드 원해

박소영 기자
입력 2021.10.19 17:10
모바일 유료 게임 이용자의 92.5%가 ‘다양한 앱마켓에서 내가 원하는 게임, 컨텐츠, 앱을 다운로드 받는 것이 소비자의 권리’라고 답했다.

모바일 게임 이용자의 앱마켓 인식에 대한 조사 결과 그래프. / 서울YMCA
19일 서울YMCA가 진행한 이번 설문조사는 국내 모바일 게임 이용자의 권익 향상을 위해 진행한 연구의 일환이다. 모바일 유료 게임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조사 결과 이용자가 앱마켓을 선택하는 첫 이유는 ‘앱 등록 여부’(86.4%)였다. 이용자는 원스토어 갤럭시스토어 등 국내 앱마켓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 약 70%가 ‘앱이 없어서’라고 응답했다. 또한 구글플레이 이용자의 89%가 ‘국내 앱마켓에 게임이 다양해질 경우 이용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서울YMCA는 응답 결과를 토대로 다양한 혜택을 누리며 게임을 즐기길 원하는 이용자 요구를 앱마켓 입점을 결정하는 게임사가 제대로 수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소속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은 국내 3대 게임사인 엔씨소프트, 넷마블, 넥슨이 출시한 모바일게임 중 단 13%만이 국내 앱마켓에 입점해 있다고도 발표했다.

각 앱 마켓별 이용자의 사용 이유를 보면 외산 앱마켓과 국내 앱마켓 간 차이는 더욱 두드러진다. 구글플레이를 주로 이용하는 이용자의 90.6%가 ‘앱 등록 여부’를 주 사용 이유로 꼽았다. 원스토어 주 이용자의 83.2%는 주 사용 이유로 할인·쿠폰 등 앱마켓이 제공하는 ‘혜택이 다양해서’라고 답했다. 반대로 구글플레이 주 이용자가 국내 앱마켓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앱 등록이 안 되어서’가 67.8%, 국내 앱마켓 주 이용자가 구글플레이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제공하는 혜택이 없어서’가 75.8%로 나타났다.

모든 앱마켓에 원하는 콘텐츠가 골고루 입점 돼 소비자 혜택이 더욱 늘어나길 바라는 목소리가 눈에 띈다. 전체 응답자 중 90.8%는 ‘앱마켓 브랜드 간의 공정한 경쟁이 있어야 소비자가 받을 수 있는 혜택이 많아진다’고 응답했다.

이 중 61.5%는 다양한 앱마켓에서 원하는 게임, 콘텐츠, 앱을 다운로드 받아야 하는 이유로 ‘앱마켓 간 가격, 프로모션 경쟁 활성화로 소비자 혜택이 증가하기 때문’를 우선으로 꼽았다. 또 응답자 중 88.3%는 ‘원하는 게임이 모든 앱마켓에 동시 런칭한다면 혜택이 좋은 앱마켓을 선택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최근 3개월간 모바일 게임 내 아이템 구매에 1만원 이상 지출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를 대상(2021년 9월 24일~30일)으로 진행됐다. 조사 대상자 1000명 중 구글플레이를 주로 이용하는 이들의 비율은 87.6%, 원스토어와 갤럭시스토어 등 국내 앱마켓을 주로 이용하는 이들은 12.4%로 집계됐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