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쇼핑몰 신발 품질 불만 49.8%

김형원 기자
입력 2021.10.20 09:21
한국소비자원은 20일 온라인으로 신발을 구매한 소비자들의 피해가 증가세라고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1년 6개월간(2020년1월∼2021년6월)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구매한 신발 관련 피해 구제 신청 건수는 총 924건이다. 품질에 대한 불만이 49.8%로 가장 많았고, 구매 철회 거부가 42%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 조선DB
소비자원 신발제품 심의위원회가 심의를 진행한 445건을 분석한 결과 77.3%가 신발 품질에 하자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품질 하자 유형을 보면 내구성 불량이 35.3%로 가장 많았고, 설계(가공) 불량 18%, 봉제·접촉 불량 16% 등으로 집계됐다.

구매 철회 거부 사례에서는 소비자가 제품을 받은 즉시 하자를 발견해 환불을 요구했으나 거부당한 경우가 25%로 가장 많았다.

국내 소비자들은 온라인 쇼핑몰에서 신발 구매에 평균 21만원쯤을 지불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매 신발 종류는 운동화(45.1%), 구두·부츠(24%), 샌들·슬리퍼(11.5%) 순으로 집계됐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