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전기차 양산 소식에 주가 급등

하순명 기자
입력 2021.10.20 14:29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 홍콩 주가가 5%이상 급등했다.

CNBC 등 외신은 19일(현지시각) 샤오미가 2024년 상반기에 자체 전기차를 대량 양산할 것이라는 소식에 주가가 급등했다고 전했다. 샤오미는 지난 3월 전기차 진출을 발표하며 향후 10년간 100억달러(약 11조77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레이쥔 샤오미 CEO는 웨이보를 통해 자동차 제조 과정이 생각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 레이쥔 샤오미 CEO의 웨이보 갈무리
샤오미는 지난달 샤오미 EV를 출범하며 전기차 사업을 공식화했다. 현재 샤오미 EV는 300명의 직원을 고용했으며, 레이쥔 대표가 그룹을 이끌고 있다.

그동안 정부의 지원을 받아 성장하던 중국 전기차는 정부 지원이 줄어들었음에도 여전히 성장하고 있다. 시장 조사 기관인 카날리스(Canalys)는 올해 중국에서 전기차 판매량이 전년 대비 51% 성장한 190만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순명 기자 kidsfoca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