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론,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합류…DaaS 활용 협력

류은주 기자
입력 2021.10.21 15:24
클라우드 가상화 전문기업 틸론이 메타버스 내 가상화된 소프트웨어(SW) 기술 활용을 시도한다.

정부의 ‘가상융합경제 발전전략’의 후속조치로 5월 출범한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공식 합류했다고 21일 밝혔다.

메타버스 DaaS 활용 이미지 / 틸론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민간 주도의 메타버스 생태계를 조성하고 확장하기 위해 추진하는 협력체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를 통해 기업간 메타버스 공동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관련 기업의 성장 지원과 콘텐츠 제작 및 개발자 교육을 돕는다는 방침이다.

확장 가상 세계 안에서 현실 세계의 디지털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각각의 관련 소프트웨어를 실행할 수 있어야 한다. 예를 들어, 메타버스 내에서 실제로 업무를 수행하거나 수업을 듣는 것, 또는, 은행이나 민원 업무 등을 처리하는 것은 현실 세계의 소프트웨어를 호출해야만 가능하다.

정부 정책에 따라 향후 ‘메타버스 관련 산업간, 기업간 그리고 정부기관과의 통합 공동 프로젝트의 수행을 위해서는 단일 소프트웨어를 서로 다른 플랫폼으로 개발된 메타버스 환경에서 제공해야 하는 요구사항도 발생한다.

서비스형데스크톱(DaaS)은 데스크톱가상화(VDI)를 클라우드로 구현해 시간, 장소, 디바이스 제약 없이 가상의 데스크톱을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의미한다. 메타버스가 가상세계 개념을 기본으로 하고 있듯이 DaaS 역시 가상화 기술로서 터미널 프로토콜을 근간으로 데이터를 통신한다.

메타버스 내부에서 소프트웨어를 실행한다는 것은 가상 세계에서 ‘가상화된 소프트웨어’를 불러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이를 구현하기 위해 현재 DaaS가 현실적이고 효율적인 방안 중 하나로 주목받는다.

메타버스와 DaaS가 연계되면 일상 생활에서 사용하고 있는 소프트웨어뿐만 아니라 행정, 금융, 국방, 의료, 교육, 외교, 산업 등 전 산업 분야에 적용된 기존 소프트웨어를 메타버스에 이식해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DaaS는 특정 업무 영역을 독립적인 셀(Cell)로 만들어 제로트러스트 환경을 제공하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각 사용자 별로 메타버스 내에서 생성된 콘텐츠에 대해 안전하게 보관하고 유통하는 것이 가능하다.

DaaS를 통해 메타버스 내부에서 상호 이질적인 소프트웨어를 사용함에 따라 발생 가능한 보안 위협도 해결할 수 있다. 서로 다른 메타버스 환경 및 체계에서도 각 소프트웨어의 동일한 기능과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메타버스 접속용 클라이언트를 가상화하여 사용자 디바이스에 제공함으로써 메타버스를 구현하기 위해 필요한 고성능 대용량 인터페이스를 저성능 또는 휴대용 단말기에서 이용하는 것도 가능할 전망이다.

최백준 틸론 대표는 "DaaS를 활용하면 메타버스 내에서 신속하게 현실 세계의 사용자 환경을 그대로 통합하는 것이 가능하며, 스마트 기기에서도 고성능 PC의 컴퓨팅 환경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며 "메타버스의 발전과 함께 3D·4D 기반의 홈페이지와 서비스도 확대되고 5G·6G 통신망 보편화로 XR 환경이 새로운 사용자 통신환경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향후 DaaS의 활용과 역할이 점차 증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