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美 NFT 전문기업에 전략적 투자

조아라 기자
입력 2021.10.22 10:57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가 대체불가능토큰(NFT) 기술 기반의 미국 디지털 컬렉션 전문 기업 캔디 디지털(Candy Digital)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컴투스에 따르면 회사는 캔디 디지털의 시리즈A 투자에 1000만달러(약 120억원) 규모로 참여를 결정했다. 유일한 게임 관련 투자자로서 디지털 수집품 분야뿐 아니라, 향후 블록체인과 게임 사업 부분에 대한 업무 협의를 추진해 나간다.

캔디 디지털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스포츠 카드 등을 제작∙유통하는 NFT 기업이다. 메이저리그 베이스볼(MLB)과 내셔널풋볼리그(NFL),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메이저리그사커(MLS) 등 세계적 스포츠 리그의 라이선스를 확보하고 있는 미국 기업 파나틱스와 글로벌 암호화폐 투자사인 갤럭시 디지털 등이 함께 설립했다.

컴투스는 최근 애니모카 브랜즈에 이어 이번 캔디 디지털까지 블록체인 사업 분야의 투자를 본격화하고, NFT 기반 디지털 컬렉션으로의 확대와 게임 분야 연계 등 관련 사업 고도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 MLB, KBO, NBA 등 공식 라이선스 기반의 스포츠 게임을 전세계에 서비스해온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NFT가 도입되는 새로운 글로벌 스포츠 게임 시장을 분석하고 다양한 사업 방향을 논의 발전시킬 예정이다.

이 외에도 컴투스는 디지털 선수 카드와 게임을 접목하는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스포츠 기반의 NFT 사업을 아시아를 포함한 전 세계로 확대하는 등 스포츠 팬과 소비자들이 디지털 자산화를 통해 콘텐츠를 새롭게 경험할 수 있는 신규 서비스도 모색해 나간다.

컴투스 관계자는 "자체 콘텐츠 밸류체인을 통해 구축하고 있는 메타버스와 미래 가상경제의 핵심인 블록체인 기술로 구현되는 메타노믹스를 위해, 앞으로도 글로벌 파트너에 전략적 투자와 연구 개발을 추진하는 등 블록체인 사업 분야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조아라 기자 arch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