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9시, 업비트 ‘약속의 시간’

조아라 기자
입력 2021.10.25 09:11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에서 가상자산 거래가 가장 활발한 시간은 오전 9시와 오후 6시로 나타났다.

25일 업비트는 출시 4주년을 맞아 인포그래픽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해당 시간 이후 한 시간 동안 거래량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많은 이용자가 출퇴근 시간에 주로 거래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10월 기준 업비트 누적 회원수는 890만명으로 지난해 10월 대비 약 3배 가량 증가했다. 2030세대만 전체 회원의 60%를 차지하고 있다. 디지털 자산 투자에 대한 MZ세대의 뜨거운 관심을 방증하는 셈이다. 회원 연령대는 20대가 31%로 가장 많았다. 30대가 29%, 40대가 24%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3주년 당시에는 30대(39.8%), 40대(24.1%), 20대(20.1%)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57%, 여성이 43%로 나타났다. 업비트를 이용할 때는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비중이 78%(안드로이드 52%, iOS 26%)로, 22%인 웹(PC)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업비트가 출범 후 4년 간 가장 많은 이용자 수를 기록한 날은 2021년 5월 20일이다. 이 날 하루 업비트 이용자만 500만명에 달했다. 이용자들의 업비트 앱 일 평균 체류 시간은 45분 32초다.

두나무 관계자는 "업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자산 거래소로서 믿을 수 있는 안전한 투자 환경을 조성하고 성숙한 디지털 자산 투자 문화 정착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아라 기자 arch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