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TV플러스 11월 4일 韓 상륙…월 구독료 6500원

김평화 기자
입력 2021.10.25 11:06 수정 2021.10.25 12:18
애플이 자사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애플TV플러스를 11월 4일 국내에 선보인다. 월트디즈니가 11월 12일 자사 OTT인 디즈니플러스를 국내 선보인다고 밝힌 데 이어 글로벌 OTT가 추가로 한국에 상륙한다.

애플은 최대 6명까지 공유할 수 있는 애플TV플러스 월 구독료를 6500원으로 내놨다. 만약 애플뮤직과 애플아케이드, 아이클라우드 플러스 등 다른 애플 구독 서비스와 함께 애플TV플러스를 사용한다면 월 1만4900원만 내면 된다.

배우 이선균이 출연하는 애플TV플러스 국내 오리지널 콘텐츠인 Dr.브레인 이미지 / 애플
애플TV플러스 11월 4일 국내 출시

25일 애플은 자사 ‘애플TV플러스’와 스트리밍 기기인 ‘애플TV 4K’를 11월 4일 한국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애플은 최초의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인 닥터(Dr.) 브레인을 포함한 애플TV 플러스 오리지널 콘텐츠를 국내에 선보인다. Dr. 브레인은 <장화, 홍련>과 <악마를 보았다> 등의 작품을 선보인 김지운 감독의 연출작이다. 웹툰 작가인 홍작가의 동명 작품을 기반으로 한다.

애플TV플러스는 아이폰과 아이패드, 아이팟 터치, 맥 등 애플 기기에서 애플TV 앱을 통해 시청이 가능하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일부 스마트 TV와 플레이스테이션 콘솔, SK브로드밴드 일부 셋톱박스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스마트 TV가 아닌 일반 TV 보유 시청자는 애플TV 설치를 통해 애플TV플러스 시청이 가능하다.

애플TV플러스 국내 월 구독료는 6500원이다. 7일 무료 사용 이후부터 유료 구독이 시작된다. 가족 공유를 통해 최대 6명의 구성원이 한 계정으로 애플TV플러스를 구독할 수 있다.

9월 17일 이후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애플TV 등 애플 기기를 구매한 소비자는 3개월간 애플TV플러스를 무료로 볼 수 있다. 이후 기간에는 유료 구독으로 자동 갱신된다.

잭 반 엠버그 애플 월드와이드 비디오 부문 공동 총괄은 "애플TV플러스의 한국 출시로 세계 최고의 배우와 제작진을 아우르는 스토리텔러 라인업을 소개하게 돼 영광이다"고 말했다.

제이미 일리크트 애플 월드와이드 비디오 부문 공동 총괄은 "Dr.브레인을 비롯해 애플 오리지널 콘텐츠는 최고의 품질과 독창적인 관점을 제공한다"며 "이러한 애플TV플러스의 경험이 한국 관객에게도 널리 전파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애플 원'으로 애플 구독 서비스 한꺼번에 즐긴다

애플은 애플TV플러스 국내 출시를 기점으로 새로운 구독 요금제 ‘애플 원'을 선보인다. 애플 원은 애플TV플러스와 애플뮤직, 애플아케이드, 아이클라우드 플러스 등 애플의 모든 구독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요금제 상품이다.

아이클라우드 플러스 50기가바이트(GB) 용량을 기준으로 애플원 개인 구독료는 1만4900원이다. 최대 6명의 구성원이 공유하는 가족 요금제는 아이클라우드 플러스 200GB 용량을 포함해 월 2만900원이다.

에디 큐 애플 서비스 담당 수석 부사장은 "애플 원으로 세계 최고의 콘텐츠와 서비스를 훌륭한 가격에 경험할 수 있다"며 "애플TV플러스, 애플뮤직, 애플아케이드, 아이클라우드플러스를 애플 원이라는 하나의 간편한 구독 서비스로 한국 고객에게 제공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