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산업진흥원 ‘2021 하반기 국제무역인 매칭상담회’ 개최

콘텐츠부
입력 2021.10.26 14:31
서울산업진흥원(SBA)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위해 국내 거주 외국인 기업(국제무역인)과 국내 기업이 만나는 ‘2021년 하반기 국제무역인 매칭상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매칭상담회는 서울시 등촌동에 위치한 국제유통센터 내 국제무역인지원센터에서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열린다. 지난 6월 말~7월 초에 열렸던 상반기 매칭상담회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국제무역인과 국내 기업인 간의 비즈니스 행사이다.

SBA 국제유통센터는 국내 중소기업의 우수 상품에 대한 해외 유통 및 판로 개척 활성화와 지속적인 수출 바이어 발굴을 위해 국내에 거주하면서 해외와 무역 비즈니스를 영위하는 외국인 기업(이하 국제무역인)을 대상으로 2018년부터 사무공간 제공 및 국내 중소기업 상품 소싱 등을 지원하는 국제무역인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SBA 국제유통센터가 진행하는 국제무역인 매칭상담회 진행 모습 / 서울산업진흥원
이번 매칭상담회는 지난 상반기의 3일 행사보다 하루 늘어난 4일간 진행한다. 국제무역인과 국내 기업 총 100여 개사가 참여해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총 140여 건의 상담이 이미 사전 매칭되어 있다.

작년 초부터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코로나 19로 인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해외 바이어의 입국 및 국내 제조사의 해외 출국이 어려운 상황이다. 현재 국내에 거주하면서 해외와 활발하게 무역 활동을 하는 외국인 기업을 지원 및 관리하며 국내 기업과의 매칭 상담을 주기적으로 개최하는 곳은 SBA 국제무역인지원센터가 유일하다.

지난 9월 말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국제무역인과의 매칭 상담을 희망하는 국내 기업을 모집한 결과, 짧은 모집 기간에도 불구하고 140여개 기업에서 신청해 국내 기업들의 해외 진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매칭상담회는 국제무역인이 관심 있는 상품군이나 지역에 맞는 상품들을 선별한 후, 해당 기업들과의 대면 상담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참여하는 국제무역인들의 거래 국가는 중국(중화권 포함), 미얀마, 파키스탄, 터키 등 아시아 국가뿐만 아니라 러시아와 CIS 국가, 북아프리카를 포함한 중동권 국가 등을 망라한다.

국제무역인들은 출신 국가는 달라도 한국에 장기 거주하고 있는 만큼 한국의 상품과 문화에 대해 이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출신 국가나 인근 지역의 언어와 문화를 잘 알고 있고 현지에 유통 및 수출 네트워크도 갖추고 있어 해외 출장이 쉽지 않은 현 코로나 19 상황에서 국내 중소기업을 위한 해외 판로 개척에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하반기 매칭상담회에는 SBA 국제유통센터 내 입주기업 외에도 국내에서 활동하는 국제무역인들이 다수 참여한다. 특히 SBA 국제무역인지원센터가 2018년부터 작년까지 국내 거주 외국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무역 관련 교육과정을 수료한 수강생 중 창업한 기업이 참여, 단순히 일회성 교육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제 기업 운영 및 상품 소싱에도 도움을 줌으로써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과 교육 이후에 창업한 국제무역인이 상생하는 새로운 협력모델이 될 좋은 기회를 제공한다.

지난 5월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한 사단법인 지비에이코리아(GBA) 소속 회원사도 바이어로 상담에 참여해 SBA 국제유통센터와 지속해서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김용상 SBA 국제유통센터장은 "이번 ‘2021년 하반기 국제무역인 매칭상담회’는 지난 상반기에 열렸던 행사보다 하루 더 늘어난 4일간 진행되어 좀 더 많은 중소기업들에 해외 판로 개척의 기회가 제공된다"라며 "최근 전 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한류의 흐름에 맞춰 이번에 개최되는 국제무역인과의 매칭상담회를 통해 코로나 19로 어려운 중소기업에 힘이 될 수 있는 성과가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콘텐츠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