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쿠팡 31만 고객정보 노출 유출 사실조사 착수

류은주 기자
입력 2021.10.27 17:47
31만명에 달하는 쿠팡의 회원 정보가 노출된 것과 관련해 정부가 사실조사에 나섰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쿠팡의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27일 사실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최근 쿠팡에서 상품을 주문한 회원에게 타인의 이름, 주소가 노출되는 문제가 있었다.

쿠팡 본사 / IT조선 DB
개인정보위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여부를 조사해 위반사항이 확인되면 행정처분하고, 쿠팡의 재발방지 대책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개인정보위 관계자는 "쿠팡 측이 발표한 내용이 사실과 일치하는 지 여부를 살펴보겠다"며 "개인정보보호법 상 의무를 다했는지, 개발 과정에서 테스트는 충분했는 지 여부를 점거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날 쿠팡 측은 애플리케이션(앱)에 회원 본인이 아닌 다른 사람의 이름과 주소 정보가 노출되는 일이 발생했다며 공식 사과했다.

쿠팡에 따르면 26일 1시간 동안 쿠팡 앱 첫 화면에 상품 주문을 한 회원 본인이 아닌 다른 회원의 이름과 주소가 노출됐다. 쿠팡 측은 애플리케이션 개선 작업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밝혔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